Let us fix our eyes on Jesus (Pastor Abraham Kim's New Year Message)

Video file(iframe)

2016 New Year’s Message

LET US FIX OUR EYES ON JESUS

Hebrews 12:1-29
Key Verses: 1b-2                                           

“And let us run with perseverance the race marked out for us, fixing our eyes on Jesus, the pioneer and perfecter of faith. For the joy set before him he endured the cross, scorning its shame, and sat down at the right hand of the throne of God.”

Happy New Year!  Moses said in Psalm 90, “Our days… quickly pass, and we fly away” (Ps 90:10). As we begin a new year, it is good to think about how to live our one precious life. In today’s changing world, many things distract us. We need a clear goal in life and source of strength and power. The Christians in the first century faced challenges from the world as well. The author told them to fix their eyes on Jesus, for Jesus is the solution to their problems. Jesus Christ is the same yesterday and today and forever (13:8). Let’s think about why we should fix our eyes on Jesus, as we run the race marked out for us.   

We Are Running A Race (1)

Verse 1 reads, Therefore, since we are surrounded by such a great cloud of witnesses, …. let us run with perseverance the race marked out for us.” The Jewish Christians in the first century were under persecutions from both the Jews and the Gentiles. They started strong. Due to hardships they faced on the way, however, they lost heart and grew weary. The author reminds them that their life of faith was like a long range marathon. During my college years at the Korean military academy, I was a marathon runner. In the middle of the race, I used to face a moment that I felt like giving up. Marathoners call it “hitting the wall.” Those who overcome the wall with perseverance can finish the full course. As God’s chosen people, we should deeply accept that we are called to run the full course race marked out for us.  All who finish this race are winners far greater than the gold medalists in the Olympics. For our destination is the heavenly city where God our Father and our Lord Jesus are with the glorified saints and holy angels. Can you imagine the glory of the heavenly kingdom?

In this glorious race, we are in different stages. Mother Sarah Barry has run the race for over 60 years after she received God’s calling during her college days. Yet she is still running with full spirits. How would you rate your own race? Are you running in high spirits? That’s great, keep it up! Are you tired? Discouraged? Exhausted? Complacent?

In this race, we are not alone. The author reminds us that we are surrounded by a great cloud of witnesses. The witnesses refer to the heroes of faith mentioned in the previous chapter. Those men and women foresaw Christ and finished their race of life on earth victoriously by God’s power (11:26). They witness that God is living and faithful. Their examples of faith encourage us that we too can finish our race by God’s power.  We almost hear a great cloud of witnesses saying to us, “Friend, you are not alone. We have gone through all your struggles. The Lord is with you. Come on, cheer up!”  As we live differently from the people of the world, we often feel lonely. But even today, innumerable saints are running the race with us.  When we look at our UBF community, we find many witnesses who are encouraging us, beginning with our founders. How should we run the race?

Throw Off Every Weight And Sin (1b)

Verse 1b says,Let us throw off everything that hinders and the sin that so easily entangles.”  Here “everything that hinders” means a “weight.” Can you imagine a runner at the starting line, wearing boots, a winter coat and a backpack?  Of course he cannot run very far.  Likewise, Christians cannot run the race of faith with baggage. The baggage can be many things, like attachment to worldly hopes, human recognition or attention. Worries of this life, human conflict or competition drag us down as well.  We should throw these off continually.

Discouragement is another hindrance we should throw off.  When we don’t see visible fruit in our life, we feel like Abraham who remained childless after years of life in the promised land. Many of the heroes of faith in chapter 11 experienced victories and successes by God’s power. On the other hand, many of them also boldly faced sufferings and loss by God’s power. The author points out that “they did not receive the things promised” (11:13,39).  The best things promised that they looked forward to were not earthly but heavenly. Whether successful or not in the world, they lived by faith in the invisible God (Heb 11:6).  The object of our faith is not visible blessings or successes, but the invisible God who is our very great Reward (Ge 15:1).  We should remember many missionaries of the past who did not see any fruit of their labor for many years or decades. Some were even martyred before they started evangelism. But God amazingly worked to bring the gospel light to the people for whom they dedicated their lives. God will fulfill his purpose in our lives in his time in his way, if we continue to seek and serve him wholeheartedly.  

And there is sin that so easily entangles. Here “so easily entangles” literally describes a surprise attack that holds someone down. Sin is like a football or rugby player who tackles and holds down a runner. The most serious sin we must avoid is unbelief, for it is the cause of all other sins. And the most tenacious sins for both man and woman may be lust, jealousy, pride and hypocrisy. In this time of moral crisis, people are exposed to sexual images and tempted by adultery. Jealousy and hypocrisy easily entangle anyone who seeks the pride of life and people’s recognition rather than living before God.  How can we throw these sins off?  Ephesians 4:22 says, “Put off your old self, which is being corrupted by its deceitful desires.”  We should fight against our old self that is our sinful nature, until we say “No!” to its deceitful desires. We can win this spiritual victory by depending on Jesus, our High Priest, who is able to help us in our temptations (2:18).

Fix Our Eyes On Jesus (2-3)

In a race, a runner should know the right goal. Athletes run full strength by fixing their eyes on the goal. So the author says, fixing our eyes on Jesus, the pioneer and perfecter of faith. For the joy set before him he endured the cross…(2a). Jesus is the goal in our race of faith. The world is full of things that distract us. Oftentimes we look at people or our ministry, rather than Jesus. So we should daily turn our eyes away from distractions and refocus on Jesus. Why should we fix our eyes on Jesus?

First, Jesus is the Pioneer and Perfecter of our faith.  Hebrews 2:10 says that God made Jesus, the pioneer of our salvation, perfect through what he suffered. Jesus is the eternal Word, the Son of God (Jn 1:1, 14). But he emptied himself of his glory as God and became a man. He did not come as a noble; he came as a poor countryman. He took the lowest place so that he might become a friend to us all. Though he served us with God’s love and truth, he was despised and rejected. He took up our pain and bore our suffering. Finally, he was pierced for our transgressions; he was crushed for our iniquities (Isa 53:3-5). When Jesus breathed his last on the cross, he said, “It is finished” (Jn 19:30). Jesus fulfilled all of God’s promises for our salvation. In this way, Jesus became our perfect Savior, and the pioneer and perfecter of our faith that leads to salvation.

This perfect Savior Jesus is our merciful and faithful High Priest (2:17). Having been tempted in every way, just as we are, he empathizes with our weaknesses. He is interceding for us at the right hand of God 24/7 (Ro 8:34). Because of his intercession, God forgives our sins whenever we look up to Jesus and confess our sins by faith. So we can always rise from our failures and run the race. Daily we need energy to run. Where does the energy come from? Jesus said, I am the bread of life. Whoever comes to me will never go hungry, and whoever believes in me will never be thirsty. … For my flesh is real food and my blood is real drink.” (Jn 6:35,55)  When we are spiritually hungry and thirsty, Jesus feeds us and fills us. When we are weary and tired, Jesus is right there with us to lift us up. We should come to Jesus every day to eat his flesh and drink his blood. Do you feel inadequate due to your failures and sins?  Come to Jesus; he will cleanse you by his precious blood and lift you up to rise and run. Do you feel weary and tired? Come to Jesus, he will nourish and strengthen you with the bread of life and living water.

Second, Jesus is the Way to supreme glory. Jesus is the only way to the Father (Jn 14:6). Jesus is also the pioneer and perfecter of the way that leads to supreme glory.  Verse 2b reads, “For the joy set before him he endured the cross, scorning its shame, and sat down at the right hand of the throne of God.” The way Jesus went ahead for us is the way of the cross and glory. The cross was the symbol of the greatest pain and shame. For anyone, shame is most unbearable. So even criminals try to hide their faces from camera flashes. Jesus was mocked, beaten, spit on, flogged and crucified like the worst criminal in the world.  Though he had to face excruciating pain and thirst on the cross, he refused to drink a painkiller (Mt 27:34). He endured all these in order to fully bear the pain and shame we deserve for our sins.  

Jesus endured the cross for the joy set before him. During his earthly ministry, his joy was carrying out the Father’s will by giving life to sinners (Jn 4:32). What was the joy Jesus looked forward to? He looked forward to drawing all of his people including you and me to God through his sacrifice (Jn 12:32). Jesus also looked forward to his resurrection, ascension, and his reunion with the Father in glory (Jn 17:5). Jesus knew that the Father would exalt him to the highest place and give him the name that is above every name (Php 2:9). He prayed to the Father in John 17:13, “I am coming to you now, but I say these things while I am still in the world, so that those who believe may have the full measure of my joy within them.” Even before his crucifixion, Jesus was full of joy. Jesus prayed that we too may have the full measure of his joy. Don’t you want to have the full measure of Jesus’ joy? How can we have Jesus’ joy?

Jesus said, “Whoever wants to be my disciple must deny themselves and take up their cross and follow me” (Mk 8:34). After his resurrection, Jesus said to his disciples, I am ascending to my Father and your Father, to my God and your God(Jn 20:17).  Then he said, “As the Father has sent me, I am sending you” (Jn 20:21).  By redeeming us to be God’s children, Jesus became our elder brother and called us to do our Father’s world salvation work together. What a great privilege for us to become God’s children and co-workers!  Jesus calls us to take up our cross for world mission so that we may have the full measure of his joy. As we take up our cross and follow Christ, we need endurance. When we are tired and weary, we should fix our eyes on Jesus who, for the joy set before him, endured the cross.

When we see our Bible students find life in Jesus through our ministry, the Holy Spirit fills us with Jesus’ joy. The world cannot give us this heavenly joy. Yet our utmost joy is the hope of our reunion with the Father and our Lord Jesus in glory. The Lord said, “Look, I am coming soon. My reward is with me, and I will give each person according to what they have done” (Rev 22:12). In that day, the Lord, the Righteous Judge, will reward all our labor for the gospel and his kingdom. The Lord will wipe every tear from our eyes. There will be no more death or mourning or crying or pain (Rev 21:4). We will all be like the angels in the splendor of our immortal bodies. With this joy set before us, we can run the race along the way of the cross and glory that our Lord Jesus went ahead of us. 

As we invite students to Bible study, we receive many rejections and false email addresses. Sometimes we face opposition and persecution. The pain is greater when opposition comes from those whom we love and have served for a long period. What does the author tell us to do in such times? Read verse 3, “Consider him who endured such opposition from sinners, so that you will not grow weary and lose heart.”  It is totally unreasonable that creatures oppose God the Creator. But that was what sinful people did to God the Son. Jesus, however, endured such opposition from sinners. On the cross, he prayed, “Father, forgive them, for they do not know what they are doing” (Lk 23:34a). In our pains, we should think about Jesus who endured such opposition. Jesus suffers with us when we suffer for him (Ac 9:4). Especially we should think about how the Lord Jesus has endured our sinfulness and weaknesses. Then we can forgive anyone and pray for the person as Jesus did.

The glorified Lord who sits at the right hand of the throne of God has been given all authority in heaven and on earth (Mt 28:18). In these end times, he is calling you and me to share his remaining sufferings for saving unreached souls (Col 1:24). With his almighty power and authority, he promised, “Surely I am with you always, to the very end of the age” (Mt 28:20). Numerous men and women including our UBF missionaries and shepherds have responded to King Jesus’ calling.

Charles T. Studd (1860-1931), known as the leader of the Cambridge Seven, received the Lord’s calling at the age of 24. He disowned his future as a nationally renowned cricket player and heir of great wealth. When asked if he had made too great a sacrifice, he answered, “If Jesus Christ be God and died for me, then no sacrifice can be too great for me to make for him.” He dedicated his life to the missions in China and India. As years went by, his love of Christ did not weaken, but rather grew stronger. Seeing an advertisement that read; “Cannibals want missionaries,” he went to central Congo at the age of 50. He dedicated the remaining 21 years of his life for people in Africa. He left a poem a part of which reads,

Only one life, yes only one,
Now let me say,”Thy will be done”;
And when at last I’ll hear the call,
I know I’ll say “’twas worth it all”;
Only one life,’ twill soon be past,
Only what’s done for Christ will last.

Humanly he suffered much. When he finished his race on earth, however, he was full of thanks. In a letter he wrote, “As I am nearing my departure from this world, I have but a few things to rejoice: God called me to China and I went; I joyfully acted as Christ told the rich young man to act. My only joys therefore are that when God has given me a work to do, I have not refused it.” We know that he had the full measure of Jesus’ joy. May God guide all of us to run the race after Jesus, the way to supreme glory, and have the full measure of his joy.

Endure Hardships As Discipline From Our Loving Father (4-29)

Verses 4-13 teach us about the good work God is doing in us during our race of faith. It is to sanctify us to share in his holiness, like refining golden ore in fire to produce pure gold. Verse 7 reads, “Endure hardship as discipline; God is treating you as his children.”  As God’s dear children, we all undergo discipline from our loving Father.  Verse 14b says, “Without holiness no one will see the Lord.” God uses all hardships in our life to make us holy so that we may have fellowship with our wonderful Savior and Lord now and forever.

Recently I read heart-moving poems of a senior missionary in Chicago UBF. She has suffered from breast cancer, a stroke and her youngest son’s chronic illness.  She accepted them as God’s discipline, fixing her eyes on Jesus. She wrote: “In Jesus, suffering is a good medicine. Suffering makes our hearts pure. In his providence, the Lord gave me his divine discipline according to his will. So nothing is strange or shameful and I praise God!” She confessed, “I realized that participating in Christ’s suffering is the highest glory and joy. I learned how to glorify God through all things.”  Jesus, Son though he was, learned obedience through what he suffered (5:8). We should not take God’s discipline lightly or lose heart. Those who have been trained by it through humble obedience are truly beautiful and precious.

Look at verses 12-13. “Therefore, strengthen your feeble arms and weak knees. ‘Make level paths for your feet,’ so that the lame may not be disabled, but rather healed.”  Due to hardships, sometimes we lose strength in our arms and knees. In such times, we should remember the love of God. We should also remember that all Christians are undergoing discipline from our loving Father. When anyone in our community is weakened, we should encourage and pray for that brother or sister. God will heal. We as a community should continue the race toward God’s kingdom together.   

We live in a world that is shaky. As Jesus’ return nears, we will see more shaking in this world. But we are not disturbed, for we know that history is moving toward the glorious Second Coming of our Lord. There is only one thing that never shakes—the eternal kingdom of God. Since we are receiving this eternal kingdom, let us be thankful and worship and serve God acceptably with reverence and awe (28-29). 

What do people today need most? God said in Amos 8:11, “I will send a famine through the land—not a famine of food or a thirst for water, but a famine of hearing the words of the Lord.” In this high tech era with a flood of information, people wander with an unquenched thirst, searching for the word of God. God raised UBF to take care of young people who are like sheep without a shepherd. God blessed UBF by sending out 1,800 lay missionaries to reach out to the campuses in 95 countries. When our missionaries went out by faith, remembering the grace of the Good Shepherd Jesus, the Lord has faithfully kept his promise to be with them. Many UBF chapters have grown to be beautiful churches with people of multiple generations and ethnicities. Yet the two thirds of the 95 countries have only one UBF chapter. There are numerous cities and countries in the world that need missionaries and shepherds. College students are in their prime of life preparing for their future. They are the future hope of our societies, nations and the world. I believe God’s heart to reach out to these young people in all cities and campuses of the world is constant.

As we think of the hope and heart of God toward the world, we cannot be complacent. Now is the time for us to renew our vision and rekindle the passion for world campus mission. To carry out the remaining task of world mission, we need to grow further in holiness to be used by God continually. I have this vision for our UBF community: (1) All leaders in our ministry continually fix our eyes on Jesus so that we may grow to bear the image of the Good Shepherd Jesus; (2) All leaders raise disciples as Jesus raised his disciples by showing them his own example and teaching them God’s word of truth; (3) God raises thousands of missionaries, both young and old, from UBF worldwide and sends them out to the ends of the earth.

Our days quickly pass, but we thank God who has set eternity in our hearts (Ecc 3:11). Thank the Lord Jesus who has become our Savior, Sustainer and the Way by going the path of the cross and glory. C. S. Lewis said, “All that is not eternal is eternally out of date" (and useless). When we finish our lives on earth, only three things will remain forever.  The first is our Christ-like character (Mt 5:5,9). The second is what we have given to God like time and material (Mt 6:20). The third is the people who have been saved through our ministries (Php 4:1). Let’s turn our eyes away from all temporal things and refocus our eyes on Jesus, our eternal King. Let’s run the race along the way Jesus went ahead of us with perseverance, until we all enter his glory. 

 


2016 신년 메시지

예수를 바라보자

히브리서 12:1-29
요절: 1하-2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하며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저는 그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축복된 새해 되시기 바랍니다. 모세는 시편 90편에서 우리의 년수가 …. 신속히 가니 우리가 날아가나이다.” 라고 했습니다 (시 90:10).  새해를 맞이하면서 한번 뿐인 우리의 귀한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생각해 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오늘날 변화하는 세계 속에서 많은 것들이 우리의 주의를 끕니다.  우리는 분명한 삶의 목표와 힘과 능력의 원천이 필요합니다. 1세기 크리스쳔들도 세상으로 부터 도전을 받았습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그들에게 예수를 바라보자고 말했습니다  영어로는 “Fix our eyes on Jesus” 입니다.  예수님이 그들이 직면한 모든 문제들의 해결자이시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십니다 (13:8). 우리가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하면서 왜 예수님을 바라보아야 하는가 생각해 봅시다.

우리는 경주하고 있습니다 (1)

1절은 말씀합니다. 이러므로 우리에게 구름 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이 있으니.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하며…”  1세기에 유대인 크리스챤들은 동족들과 이방인들 모두로 부터의 핍박가운데 있었습니다.  그들은 힘있게 출발했으나 도중에 닥치는 고난으로 인하여 피곤하고 낙심케 되었습니다. 저자는 그들에게 믿음의 삶이 원거리를 달리는 마라톤 경주와 같다는 것을 상기시킵니다. 제가 한국 육군사관학교 재학 시절 마라톤 선수로 뛴 적이 있습니다. 경기 중반 이제는 더 이상 뛸 수 없다고 포기하는 마음이 드는 때가 꼭 옵니다. 마라톤 선수들은 그 순간을 “벽”이라고 부릅니다. 그 벽을 인내로 극복하는 사람들만이 전 코스를 완주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택한 백성으로서 우리는 우리 앞에 당한 경주의 전 코스를 완주하기 위해 부르심 받았다는 것을 깊이 영접해야 합니다. 이 경주를 완주하는 사람은 올림픽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와도 비교할 수 없는 위대한 승리자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목적지는 하나님 아버지와 우리 주님께서 영화된 성도들과 거룩한 천사들과 함께 계신 천성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하늘나라의 영광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이 영광스러운 경주에서 우리는 각각 다른 도정에 있습니다. 시카고에 계신 사라 베리 선교사님은 대학 시절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이래 60년 이상 경주하셨지만 지금도 젊었을 때의 스피릿으로 뛰고 계십니다. 여러분은 자신의 경주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최상의 스피릿으로 뛰고 있습니까? 훌륭합니다! 계속하십시요. 피곤하게 느끼십니까? 낙심하고 있습니까? 지쳐 있습니까? 자족하며 쉬고 있습니까?   

이 경주는 우리 만이 하는 것이 아닙니다. 저자는 우리에게 구름 같이 허다한 증인들이 있음을 말합니다. 그들은 11장에서 말한 믿음의 영웅들입니다.  이들 믿음의 사람들은그리스도를 멀리 바라보며 하나님이 주신 능력으로 이 땅에서의 삶의 경주를 마치고 승리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이 살아계시며 신실하신 분임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믿음의 본은 우리들도  하나님의 능력으로 경주를 완주할 수 있음을  증거합니다. 우리는 그 분들이 우리를 향해 격려하는 함성을 듣는 듯 합니다. “사랑하는 형제 자매여!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들 모두 당신이 겪는 난관을 겪었습니다.  주님께서 당신과 함께 하십니다. 자, 힘을 내서 이 곳으로 달려오십시요!”  우리가 세상 사람들과는 다른 삶을 살기 때문에 외롭게 느낄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지금도 셀 수 없는 성도들이 우리와 함께 경주하고 있습니다.  우리 UBF 공동체 안에도 우리 모임의 창립자들로 시작하여 우리를 격려하는 많은 중인들이 있습니다.  우리가 어떻게 경주해야 합니까?

모든 무거운 것과 죄를 벗어 버리라 (1)

1하절 말씀입니다.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출발선에 부츠를 신고 겨울 외투를 입고 등가방을 메고 나온 선수를 생각할 수 있습니까?  물론 그는 멀리 달리지 못할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신자는 무거운 짐을 가지고 믿음의 경주를 할 수 없습니다.  무거운 것은 세상 소망이나 사람의 인정이나 관심에 매달리는 것일  수 있습니다.  세상의 염려나 다른 사람과의 갈등이나 경쟁심도 우리를 무겁게 하는 것들입니다.  우리는 이런 것들을 계속해서 벗어 버려야 합니다.

낙심도 우리가 버려야 하는 무거운 것입니다. 우리의 삶에 눈에 보이는 열매가 없을 때, 우리는 약속의 땅에서 많은 해가 흘렀지만 무자한 채 남아있는 아브라함과 같이 느끼게 됩니다.   11장의 많은 믿음의 영웅들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승리와 성공을 체험했습니다. 반면 그들 중 많은 이들이 하나님의 능력으로 담대히 고난과 희생을 감당했습니다. 저자는 그들이 약속을 받지 못하였으되라고  말했습니다 (11:13,39). 그들이 바라보았던 최상의 약속은 지상의 것이 아니고 천상의 것이었습니다. 그들의 삶이 세상에서 볼 때 성공적이었든지 아니었든지 그들은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께 대한 믿음으로 살았습니다 (11:6).  우리의 믿음의 대상은 눈에 보이는 축복이나 성공이 아니라, 우리의 지극히 큰 상급이신 보이지 않는 하나님이십니다 (창 15:1).  우리는 사명의 땅에서 많은 해 동안, 또는 수십년 동안 수고의 열매를 보지 못했던 선교사들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들 중에는 복음을 전하기도 전에 순교당한 이들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놀라운 방법으로 그들이 찾아가 삶을 드렸던 백성들에게 복음의 빛을 비추셨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온 마음으로 그를 찾고 섬길 때, 그의 때에 그의 방법으로 우리의 삶에 두신 자신의 목적을 이루실 것입니다.

그리고 얽매이기 쉬운 죄가 있습니다. 얽매이기 쉬운이란 갑자기 튀어나와 사람을 붙잡는 것을 묘사하는 말입니다.  마치 럭비 선수가 달리는 상대 편 선수를 태클하여 붙잡아 넘어뜨리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가 피해야 할 가장 심각한 죄는 불신입니다. 왜냐하면 불신은 다른 모든 죄의 시작이 되기 때문입니다.  남녀에게 공통적으로 가장 얽매이기 쉬운 죄는 정욕, 시기심, 교만 그리고 위선일 것입니다. 오늘날 도덕적 위기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성적 영상과 간음의 유혹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시기심과 위선은 하나님 앞에 살기 보다 이생의 자랑이나 사람들의 인정을 구하는 사람을 쉽게 얽매는 죄입니다.  우리가 어떻게 이러한 죄들을 벗어버릴 수 있습니까?  에베소서 4장 22절에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 가는 구습을 좇는 옛 사람을 벗어 버리고라고 말씀합니다. 우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구습을 좇고자 하는 우리의 옛 사람, 곧 죄악된 본성,에 대해 “안돼!”라고 선언하기 까지 싸워야 합니다. 우리는 이 싸움에서 시험 받는 자들을 능히 도우시는 우리의 대제사장 예수님을 의지함으로 승리할 수 있습니다 (2:18).

예수를 바라 보자 (2-3)

경기자는목표를 바로 알아야 합니다. 육상 선수들은 목표에 온 생각을 집중하면서 전력을 다합니다. 그래서 저자는,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저는 그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2상) 라고 말씀합니다. 예수님은 우리 믿음의 경주에서 목표가 되십니다. 세상은 우리의 눈을 끄는 것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때때로 우리는 예수님보다도 사람이나 우리의 사역을 바라보기 쉽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날마다 우리의 눈을 끄는 것들에서 눈을 돌려 예수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왜 우리는 예수님을 바라보아야 합니까?

첫째, 예수님은 우리의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 이십니다.  히브리서 2장 10절은 하나님께서 우리의 구원의 주를 고난으로 말미암아 온전케 하셨다고 말씀합니다. 예수님은 영원한 말씀이요,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요 1:1,14). 그러나 그는 하나님으로서의 영광을 비우시고 사람이 되셨습니다. 그는 통치자나 귀족으로 오시지 않고 한 가난한 시골 사람으로 오셨습니다.  주님은 저희 모두의 친구가 되시기 위해 가장 낮은 곳을 택하셨습니다. 그는 우리를 사랑과 진리로 섬기셨지만, 사람들에게 멸시와 버림을 받았습니다. 그는 우리가 받아야 할 고통을 대신 받으시고 우리가 겪어야 할 슬픔을 대신 겪으셨습니다. 마침내 그는 우리의 허물을 인해 찔림을 받고 우리의 죄악을 인해 상함을 받으셨습니다 (사 53:3-5). 예수께서 십자가 위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시기 전, 다 이루었다! 말씀하셨습니다 (요 19:30). 예수께서 우리의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약속들을 다 이루신 것입니다. 이렇게 예수님은 우리의 완전한 구주요, 우리를 구원으로 인도하는 믿음의 근원이요 완성자가 되셨습니다.

이 완전한 구주 예수님은 우리의 자비하고 충성된 대제사장이십니다 (2:17). 예수님은 자신도 우리와 같이 시험을 받으셨으므로 우리의 연약함을 이해하십니다. 주님은 지금 이 시간에도 하나님 보좌 우편에서 우리를 위하여 간구하십니다 (롬 8:34). 하나님께서 그의 간구하심을 들으시고 우리가 믿음으로 죄를 고백할 때 마다 저희의 죄를 용서하시고 씻어주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언제나 실패에서 일어나 경주를 계속할 수 있습니다. 날마다 우리는 경주할 힘이 필요합니다. 어디서 그 힘이 옵니까? 예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곧 생명의 떡이니 내게 오는 자는 결코 주리지 아니할 터이요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라... 내 살은 참된 양식이요 내 피는 참된 음료로다 (요 6:35,55). 우리가 영적으로 주리고 목마를 때, 예수님은 우리를 먹이시고 채워주십니다. 우리가 피곤하고 낙심할 때 주님께서 바로 옆에 계셔서 우리를 붙들어 일으켜 주십니다. 우리는 매일 주님께 나아와서 마음 속에 그의 살을 먹고 그의 피를 마셔야 합니다. 자신의 실패와 죄로 인해 불의에 빠져 있습니까? 예수님께 나아오십시요. 주님께서 당신을 자신의 보혈로 씻어주시고 일으켜 뛰게하실 것입니다. 피곤하고 지쳐있습니까? 주님께 나아오십시요. 그가 당신을 생명의 떡으로 먹이시고 생수로 마시우실 것입니다.   

둘째, 예수님은 지극한 영광으로 가는 길이 되십니다. 예수님은 아버지께로 가는 유일한 길 이십니다 (요 14:6). 예수님은 또한 지극한 영광으로 가는 길의 개척자요 완성자 이십니다. 2하절에 그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 말씀합니다.  주님께서 우리 앞에 가신 길은 십자가와 영광의 길입니다. 십자가는 가장 큰 고통과 수치의 상징이었습니다. 누구에게나 수치는 가장 견디기 어려운 것입니다. 그래서 범죄자들 조차도 카메라 플래쉬 앞에서 얼굴을 숨기고자 합니다. 예수님은 세상에서 가장 흉악한 범죄자처럼 조롱당하고, 매로 맞고, 침뱉음을 당하고, 채찍질 당하고 십자가에 못박히셨습니다.  십자가 위에서 참을 수 없는 고통과 목마름을 겪어야 하셨지만 진통효과가 있는 음료 마시기를 거절하셨습니다 (마 27:34). 예수님은 우리가 우리의 죄로 인하여 받아야 할 고통과 수치를 온전히 감당하시기 위해 이 모든 것을 참으셨습니다.

예수님은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셨습니다. 지상 사역 동안 주님의 기쁨은 아버지의 뜻을 따라 죄인들에게 생명을 주는 것이었습니다. (요 4:32). 예수께서 바라보셨던 앞에 있는 즐거움은 무엇이었습니까? 주님은 자신의 희생을 통해서 여러분과 나를 포함한 그의 모든 백성이 하나님께 나아올 것을 바라보셨습니다 (요 12:32). 예수님은 자신의 부활과 승천, 그리고 영광가운데  하나님 아버지와 재회할 것을 바라보셨습니다.  예수님은 아버지께서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실 것을 아셨습니다 (빌 2:9).  주님은 아버지께 기도하셨습니다. 지금 내가 아버지께로 가오니 내가 세상에서 이 말을 하옵는 것은 저희 (믿는 자들)로 내 기쁨을 저희 안에 충만히 가지게 하려 함이니이다 (요 17:13). 십자가를 앞에 두신 때에도 주님은 기쁨에 차 계셨습니다. 주님은 우리 안에도 그의 기쁨이 충만하기를 기도하셨습니다. 여러분은 주님의 기쁨을 충만히 갖고 싶으시지요? 우리가 어떻게 주님의 기쁨을 가질 수 있습니까?

주님은 말씀하셨습니다. 아무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막 8:34).  주님께서 부활하신 후에 그의 제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내 아버지 곧 너희 아버지, 내 하나님 곧 너희 하나님께로 올라간다 (요20:17). 그리고 말씀하셨습니다.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요 20:21).  우리를 구속하여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하심으로 주님은 우리의 큰 형님이 되시고 우리가 하나님 아버지의 세계 구원 사역을 위하여 그와 함께 일하도록 부르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요 동역자가 된 것은 얼마나 큰 특권입니까? 주님은 우리가 세계선교의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름으로써 그의 기쁨을 충만히 누리도록 우리를 부르셨습니다. 사명의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를 때 인내가 필요합니다. 우리가 지치고 고통스러울 때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신 주 예수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우리가 우리의 사역을 통하여 학생들이 예수님 안에 있는 생명을 얻는 것을 볼 때 성령께서 우리를 예수님의 기쁨으로 채워주십니다. 세상은 우리에게 이 하늘의 기쁨을 주지 못합니다. 그러나 우리의 최상의 기쁨은 하나님 아버지와 우리의 주 예수님를 지극한 영광가운데 뵙게 될 소망입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보라, 내가 속히 오리니 내가 줄 상이 내게 있어 각 사람에게 그가 행한대로 갚아 주리라 (계 22:12). 그 날 의로운 재판장이신 주님께서 주와 복음을 위하여 흘린 우리의 모든 눈물을 우리의 눈에서 닦아주실 것입니다. 그 때 다시는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않을 것입니다 (계 21:4). 우리는 다 썪지 않는부활의 몸의 영화 가운데 천사와 같이 될 것입니다. 우리 앞에 있는 이 즐거움을 위하여 우리는 주님께서 앞서 가신 십자가와 영광의 길을 따라 달려갈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학생들을 성경공부에 초청할 때 많은 거절을 당하고 가짜 이메일 주소들을 받습니다.  때로 반대와 핍박을 받기도 합니다. 반대나 거역이 우리가 사랑하는 동역자나 오랜 동안 섬겼던 학생들로 부터 올 때 우리의 고통은 더욱 큽니다. 저자는 그러한 때에 우리에게 무엇을 하라고 합니까? 3절을 읽겠습니다. 너희가 피곤하여 낙심하지 않기 위하여 죄인들이 이같이 자기에게 거역한 일을 참으신 이를 생각하라.  피조물이 창조주 하나님을 거역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죄악된 사람들이 하나님의 아들에게 한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죄인들이 이같이 자기에게 거역한 일을 참으셨습니다. 십자가 위에서 주님은 그들을 위해 기도하셨습니다. 아버지 저들을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들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눅 8:34상). 우리의 아픔 가운데 우리는 이 예수님을 생각하며 참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그를 위하여 고난을 당할 때 우리와 함께 고난을 받으십니다 (행 9:4). 특히 우리는 우리의 죄악과 연약함을 감당해 주신 주님의 은혜를 생각해야 합니다. 그리하면 누구든 용서할 수 있고 그를 위하여 주님께서 하신 것 같이 기도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영화롭게 되신 주님은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받으셨습니다 (마 28:20). 이 마지막 때에 주님은 여러분과 나를 복음을 듣지 못하고 멸망으로 향하는 영혼들을 구원하는 그의 남은 고난에 동참하도록 부르십니다 (골 1:24). 그의 전능하신 능력과 권세로 주님은 약속하셨습니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마 28:20).  우리 UBF 선교사들과 목자들을 포함한 수 많은 사람들이 왕 예수님의 부르심을 따랐습니다.

캠브리지 7인의 리더로 알려진 Charles T. Studd (1860-1931) 선교사는 24세에 주님의 부름을 받았습니다. 그는 크리켓 국가 선수로서의 희망찬 장래와 큰 재산의 상속자로서의 특권을 버렸습니다. 그가 너무 큰 희생을 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만일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이시고 나를 위해 죽으셨다면 제가 그 분을 위해 한 어떠한 희생도 너무 크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는 자신의 삶을 중국과 인도 선교에 헌신했습니다. 그의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은 해가 가면서 약해지지 않고 오히려 강해졌습니다. 그는 “식인종도 구원을 기다린다”는 구호를 보고 50세에 중앙 아프리카의 콩고로 가서 남은 21년의 생애를 아프리카 사람들을 구원하는 일에 바쳤습니다. 그는 다음과 같은 시 (일부)를 남겼습니다.    

오직 한 번 뿐인 인생, 단 한 번 뿐인 인생
나 지금 구하오니 주님의 뜻 이루소서
마침내 하늘로 부름 받는 그 날
난 고백하리, 주님 위해 드린 나의 삶이 참 가치가 있었다고
오직 한 번 뿐인 인생, 속히 지나가리라
오직 그리스도를 위한 일들만이 영원하리라

인간적으로 그의 삶은 고난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가 이 땅에서의 경주를 마칠 때, 그는 감사에 차 있었습니다. 그는 한 편지에 이렇게 썼습니다. “제가 이제 이 세상을 떠나려고 할 때, 저를 기쁨에 차게하는 몇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중국으로 부르셨고 제가 순종하여 간 것입니다. 또한 제가 주님께서 부자 청년에게 하라고 말씀하셨던 대로 행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저의 유일한 기쁨은 제가 하나님께서 저에게 하라고 하신 일을 거절하지 않은 것입니다.” 우리는 그가 예수님의 기쁨으로 충만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로 지극한 영광으로 가는 길 되신 예수님을 따라 경주케 도우사 우리 모두가 예수님의 기쁨으로 충만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사랑하는 아버지로부터 오는 징계를 참음으로 받으라 (4-29)

4-13절은 우리의 인생의 경주 동안 하나님께서 우리 안에 행하시는 선한 일에 대하여 말씀합니다. 그것은 우리를 성화하여 그의 거룩함에 참예케 하는 것입니다.  이는 순금을 얻기 위해 금광석을 불 속에서 제련하는 것과 같습니다. 7절은 말씀합니다.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여기서 징계는 자녀들을 교육하고 훈련하는 말에서 왔습니다. 하나님의 자녀로서 우리 모두가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징계를 받습니다. 14절은 말씀합니다. 거룩함을 따르라. 이것이 없이는 아무도 주를 보지 못하리라. 하나님은 우리가 참으로 좋으신 우리 구주 예수님과 지상에서 영원까지 교제할 수 있도록 우리 삶의 모든 고난을 통해 우리를 거룩하게 빚어 가십니다. 

근래 저는 시카고 지부의 한 시니어 선교사님이 쓴 감동적인 시를 읽었습니다. 그녀는 유방암, 뇌졸증, 그리고 막내 아들의 만성병 등 많은 고통을 겪었습니다. 그러나 그 분은 이 모든 것을 예수님을 생각하면서 하나님의 훈련으로 영접했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썼습니다. “예수 안에서 고통은 좋은 양약입니다. 고통은 우리의 마음을 순수하게 합니다. 그의 섭리 가운데 하나님께서 저에게 그의 뜻에 따라 훈련을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아무 것도 이상하거나 부끄럽지 않습니다. 모든 것을 통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그녀는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저는 예수님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이 최상의 영광이요 기쁨임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모든 것을 통하여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을 배웠습니다.” 예수님은 그가 아들이시면서도 받으신 고난으로 순종을 배우셨습니다 (5:8).  우리는 하나님의 훈련을 가볍게 여기거나 낙심해서는 안됩니다. 겸손한 순종으로 하나님의 징계를 통해 연단 받은 이들은 참으로 아름답고 고귀합니다.

12-13절을 보십시요. 그러므로 피곤한 손과 연약한 무릎을 일으켜 세우고 너희 발을 위하여 곧은 을 만들어 저는 다리로 하여금 어그러지지 않고 고침을 받게 하라.  고난으로 인하여 때로 우리는 손과 무릎의 힘을 잃기까지 합니다. 그런 때에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또한 모든 하나님의 자녀들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아버지로 부터 징계를 받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 공동체 가운데 아무든 어려울 때면 그 분을 위해 격려하고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그 형제 자매의 연약함을 고치시고 회복하실 것입니다. 우리가 공동체로서 모두 함께 천성을 향하여 믿음의 경주를 계속해야 합니다.

우리는 변화하고 흔들리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주님의 재림이 가까이 올수록 세상의 흔들림은 더해 갈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세계 역사가 주님의 영광스러운 재림을 향하여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동요하지 않습니다. 흔들리지 않는 단 하나가 있는데 그것은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우리가 영원히 흔들리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를 받았으므로 감사해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경건함과 두려움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섬겨야 하겠습니다 (28-29). 

오늘날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입니까? 하나님께서 아모스 선지자를 통하여 말씀하셨습니다. 보라 날이 이를지라 내가 기근을 땅에 보내리니 양식이 없어 주림이 아니며 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 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갈이라 (암 8:11). 이 정보가 넘쳐나는 고기술 시대에 사람들은 해결되지 않는 목마름을 가지고 하나님의 말씀을 찾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 시대에 목자 없는 양들과 같이 유리하는 젊은이들을 보살피도록 UBF를 세우셨습니다. 하나님께서 UBF를 95개국의 갬퍼스에 1,800명의 평신도 선교사들을 파송하심으로 축복하셨습니다. 목양은 희생과 고난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우리 선교사님들이 선한 목자되신 주님의 은혜를 기억하고 나아갔을 때, 주님께서 그의 약속대로 저희와 항상 함께 하셨습니다. 많은UBF지부들이 여러 세대와 민족으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교회들로 성장하였습니다. 그러나 95개국 중 2/3의 나라들에는 아직 하나의 UBF지부 만이 있습니다. 세계의 수많은 도시들과 나라들이 선교사와 목자들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대학생들은 그들의 젊은 시절을 캠퍼스에서 보내며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우리 사회와 나라와 세계의 미래의 희망입니다. 세계의 도시들과 캠퍼스에 있는 이들 젊은이들을 구원하시고자 하는 하나님의 간절한 마음은 한결같으심을 믿습니다.

우리가 세계를 향한 하나님의 마음과 소망을 생각할 때 자족하고 있을 수 없습니다. 지금은 우리가 우리의 비젼을 새롭게 하고 세계 캠퍼스 선교의 열정의 불을 새롭게 일으킬 때입니다. 우리가 세계 선교의 남은 과업을 수행하는데 계속하여 하나님께 쓰임받기 위하여 우리는 거룩함에서 더욱 더 성장해야 합니다. 저는 저희 UBF 공동체에 대하여 이러한 비젼 가운데 기도하고 있습니다: (1) 모든 리더들이 예수님을 바라봄으로 선한 목자 예수님의 형상을 갖기까지 성장하고, (2) 자신의 목자의 본을 보여주시고 진리의 말씀을 가르치심으로 제자를 양성하신 주님을 본받아 모든 리더들이 제자를 양성하며, (3) 하나님께서 전 세계 UBF의 젊은 리더들과 그리고 직업에서 은퇴한 목자들 중 수천명의 선교사들을 일으키사 세계의 땅 끝 까지 파송하시는 것입니다. 

우리의 년수가 신속히 가나 우리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전도서 3:11).  십자가와 영광의 길을 가심으로 우리의 구주요, 힘의 원천이요 길이 되신 주 예수님께 감사드립니다. C. S. Lewis는 말했습니다. “모든 영원하지 않은 것들은 영원히 날이 지난 (쓸모없는) 것이다.” 우리가 이 땅에서의 삶을 마칠 때, 단지 세 가지 만이 영원히 남을 것입니다. 우리의 그리스도를 닮은 성품과 (마 5:5,9), 하나님께 드린 시간과 물질 (마 6:20), 그리고 우리의 사역을 통해 구원받은 사람들입니다 (빌 4:1).  저희 모두 모든 일시적인 것들에서 눈을 돌려 우리의 영원한 왕이신 예수를 바라봅시다.  우리 모두가 그의 영광에 들어가기 까지 인내로써 주님께서 앞서 가신 그 길을 따라 믿음의 경주를 달려갑시다. 

 

File attachment: 
Article Tags: 
Chapter: 
News top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