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WMR Life Testimony by Gustavo Prato ( Venezuela)

VENEZUELA, A KINGDOM OF PRIESTS AND A HOLY NATION

Part I. A depressed life without Christ

My name is Gustavo Prato. I was born on February 7, 1984 in Caracas, which is the capital of Venezuela, to Columbian parents. Due to a sickness, my mother lost two of her children before my birth and one after. God had a special plan for me and brought me to this earth. As a child, I was bullied for my appearance, for being fat, for wearing glasses, and for having buck teeth, but I was respected for my good grades. I thought that someday I would be able to be a great scientist. However, in my adolescence, I was a slave to pornography, had an inferiority complex, and was bitter toward my parents for our poverty. Upon growing up a little, I exercised and my appearance changed such that I could be more effective with women. When I was 16, I treated a girlfriend very poorly. She loved me a lot but I wanted to have sexual relations with her. She did not accept it and so I decided to end it with her and she fell into a serious depression. A little after, I became enamoured with a girl who had a boyfriend. In the end, she decided to stay with her boyfriend. This caused me to be depressed, get drunk, and stop eating, for which reason I lost a lot of weight.  

That year, I took the required standardized exam in order to enroll at the Central University of Venezuela (UCV), the most renound in the country. I was able to keep up with the best. I decided to study the best major in Venezuela in order to make a lot of money and be truly happy: Petroleum Engineering. I quickly became one of the best students at that strict school. But I began to suffer from severe depression and I again fell apart emotionally on two occasions. While I was studying hard I felt very busy, but when the end of the semester came, I became depressed again and passed nearly an entire week in bed watching television without even bathing. I felt very worried, sometimes I walked through the streets without a fixed course in order to try to calm myself down. One time I arrived at my house, entered my room, and began to cry and throw everything in the air while I shouted.

Part II. A life with purpose with Christ

But God had mercy on me and searched for me through UBF ministry. In 2001, I began to regularly attend a weekly group bible study that took place in one of the rooms of the school of engineering. I felt attracted because after Bible study I felt much peace. I also liked the food that we shared. I participated in a Christmas service and special events of Holy Week of UBF during which the testimonies left an impression on me. After the troubling political problems that took place in Venezuela in the year of 2002, I felt very broken. That year I was invited to a Bible conference. There I heard the words that Jesus spoke to an adulterous woman, “Neither do I condemn you. Go now and leave your life of sin” (Jn. 8:11). For the first time, I understood that lustful desires were sins. I had to repent for my sins. But I did not want to. At the same time, I longed for the joy that reflected off the faces of the members of the church. I prayed, “God, if you want this for me, please show it to me!” After seeing the play about the crucifixion and listening to the message of the cross, I could not hold back my tears. I could not speak and felt really guilty for Jesus’ painful suffering. I made the decision to write a reflection. I confessed my sins voluntarily that night and accepted and confessed that Jesus was my savior. I received the forgiveness of sins and a heavy weight left me. Upon returning, I began to confess to my family and friends at the university that Jesus had forgiven me of my sins. Some began to persecute me, but this made me seek Jesus more deeply.

I began to study the Bibly with M. Juan Seo, who helped me faithfully and with much patience. I also began to serve at the church by cleaning, singing in the chorus, supporting the fellowship, participating in the Sunday service, writing and sharing testimony, and fishing. Through Bible study and training, I could deepen my understanding that the cause of all of my pain was my own sin, especially my impure heart and my pride. Gradually, God helped me to overcome bad habits and depression and I could trust in the presence of the Holy Spirit in me. I was able to experience how the Holy Spirit comforted me and gave me joy in all circumstances. When I recognized my wounds and resentment toward my parents, and I repented, and I became grateful for them, I was able to have great peace in my heart. Later, they accepted Jesus and received discipleship training in UBF and now they support me in serving the Lord. Little by little God was changing my value system from seeking ambition in this world to concerning myself with the problems of other sheep. I was able to accept the mission of God for my life and raise disciples among university students through one-to-one Bible study. This brought great joy to my life, to know and carry out my purpose on this earth. But I doubted some day I would be capable of being a pastor for the sheep. While I listed to the Sunday messages of Mark, I deeply received the words of Mark 1:17, “‘Come, follow me,’ Jesus said, ‘and I will send you out to fish for people.” This word made the fatalism in my heart leave and made me believe that in my life of faith, Jesus himself was ordered to raise me as a pastor. While I studied at university, God helped me to raise one disciple and lead a fellowhip. Before graduating God blessed me to form a housechurch with a beautiful and faithful woman of faith, shepherdess Katiuska. She was a lawyer with experience, with more spiritual fruits than me. God blessed our housechurch and sent us more sheep who grew as disciples. At length, they also raised disciples, especially from the School of Enginerring at UCV. God was always faithful and sustained me with his word. I believed that the call of God to serve did not come from man but from God. I felt very thankful to God for being in the ministry where the Word of God was studied.

Part III. Mission Report in Venezuela

The ministry of UBF in Venezuela began when the missionary Caleb Lee came to Venezuela in the year 1987 as a military assistant and did his work of prayer and preaching at UCV. In the year 1994, the family of missionary Pablo Oh came to Venezuela and began again the work of God. In 1995, missionary Ana Choi came to Venezuela with a great spirit of challenge. Even when she did not speak Spanish well, she worked by fishing and praying at the university alongside missionary Paula Oh. In November of the year 1996, M. Juan Seo was sent to Venezuela after marrying M. Ana. 9 months later M. Pablo and Paula Oh returned to Korea and M. Juan and Ana Seo took over the ministry.

At the summer conference of the year 1998, the Holy Spirit worked powerfully. When sister Norelkis confessed her sins and repented with tears, the majority of the participants repented and accepted Jesus, making the decision to change their lives. M. Juan began discipleship training with them. At length, every year new disciples of Jesus were raised and the church grew. The members prayed to fill the center and move to a bigger place and the Lord blessed their prayers. At the Christmas service of the year 1999, our small center was filled with 33 people and we moved to a place large enough to fit 60 people. We prayed again to fill the center and move to a bigger one and the Lord heard our prayers. In 2002, the Sunday worship came to have 60 participants. By the grace of God and the help of other UBF ministries, in the year 2004 we bought a house and built a room that had a capacity of 100 people. From that place we served discipleship training more systematically and around 10 new disciples were raised every year. Even if sometimes our ministry had difficulties because of the work of Satan, God was faithful with us to protect and bless the ministry. In the year 2014, we had to increase the room size to a capacity of 180 people. After the summer conference of the year 2015, the room was filled with close to 160 people.

We prayed to send missionaries to other countries and explore other universities in Venezuela. In the year 2006, M. Helen married Shep. Darren from Chicago and she was sent as a missionary to the United States as the first missionary of Venezuela UBF. In the year 2011, M. Josué and María Mercedes were sent to Panama to collaborate with the missionaries M. Juan and Susana Baek. Also in the year 2015, M. Leibins married Shep. Diana and he was sent to the United States as a missionary. God blessed us to pioneer other universities in Venezuela as well. In the year 2006, Shep. Sócrates and Doris pioneered the Valles del Tuy chapter and their ministry has around 30 participants in SWS. In the year 2011, Shep. Jaime and Carmen pioneered the Mérida chapter and in the same year Shep. Hugo and Yolimar pioneered the Maracaibo chapter. In the Caracas chapter, we were pioneering the universities UCV, USB, IPC, and USM. Now there are 4 chapters in Venezuela directed by Venezuelan shepherds and close to 200 people are participating in the Sunday service at the 4 chapters.

M. Juan and Ana Seo served the work of God as self-supporting missionaries. M. Ana worked at the Korean embassy in Venezuela for 14 years. M. Juan struggled a lot to establish a business in Venezuela. He failed in business for 7 years. But they sought first the kingdom of God and his justice. At the end, God blessed the business of M. Juan to be self-financed to serve God. But in the year 2011, M. Juan was kidnapped. While in danger of losing his life, he prayed to God to use the rest of his life as a dedication to the work of God. After that happened, he made the decision to leave his business, deliver the Venezuelan ministry to Venezuelan shepherds and go to the United States to study theology. This was an unexpected situation for the Venezuelan leaders but we prayed leaving all things in the hands of God. After more than two years of preparation, in the Summer Bible Conference of the year 2013, we sent the family of M. Juan Seo as Venezuelan missionaries to the United States. Now they are pioneering the Pasadena chapter in California.

I worked as a university professor, but the economic crisis and difficulties in Venezuela made me think that God could be calling me to leave as a missionary. I was praying and an opportunity opened for me to go to the Middle East. But because of the departure of M. Juan Seo, we began to pray for the possible successor of the ministry. In that time, he invited me to work with him in his business, which allowed me to serve the ministry more flexibly. I accepted. We prayed for this topic for over 2 years. Finally, I received a word from Joshua 1:1, “After the death of Moses the servant of the Lord, the Lord said to Joshua son of Nun, Moses aide:” From that moment, I received a clear direction in my heart to take over the ministry in Caracas and support the self-supporting business. He worked preparing the heart of the co-workers, but fundamentally I saw that God himself worked in everyone so that the succession would be harmonious and the brothers could accept me as the pastor.

In the year 2013, I received the grace of delivering a message of the cross at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in the United States. God opened the doors to receive a U.S. visa even though I had been denied three times in the past. I received good messenger training from the elders and pastors of Chicago UBF. In this way I could deepen my relationship of love in Christ with them before assuming the pastorship.

The first year of succession was not easy. More than the struggle to prepare Sunday messages and self-financed work, I had to face diverse situations and problems of the brothers. During that time, there had been conflicts by brothers who fell into sins of the flesh and I had to apply discipline and expel them from the discipleship. In one occasion, I visited nearly every day for a week some of the brothers who had serious problems. At the end, almost all of them returned to the church with repentance after a while. I could see the fruits of discipline. That year God blessed the discipleship program raising 6 new disciples, the majority of who have stayed. However I continued to struggle internally for a year with the expectations that others had of me. Sometimes I was discouraged wondering if I could really succeed the strong leadership of M. Juan Seo. But one year after, God gave me the word of Joshua 1:5b, 6a: “As I was with Moses, so I will be with you; I will never leave you nor forsake you. 6Be strong and courageous.” I received the encouragement of God and I believed that God would work. I repented for not making a better effort during that year. And I decided that I should try harder. I realized that I could not do everything, and so I struggled to give to each co-worker his place to serve God creatively. In the year 2014, God used P. Alirio and P. Yeny to raise 15 disciples among who are 9 university students, 1 recent graduate, 1 PhD, 1 university professor. All had a lot of desire to serve Jesus. Moreover, various Venezuelan leaders were raised to head administration, finance, maintenance, etc.

Now God disciplines Venezuela with political conflicts. The people suffer for the lack of food, medicine and daily necessities and wait long lines in order to buy them. Over the past 15 years, more than 1.6 million people that represent about 5 % of the population have left from the country for economic and political problems. However, God called me to serve Venezuelan people, seeking first His kingdom and trusting in God who provides everything else.

In the year 2015, we had the International Bible Conference of Northern South America, where 350 participated with 30 international guests, including 80 univeristy students and close to 60 high school students. After the conference close to 30 people enrolled in the discipleship training and at the moment the majority continue to receive the training faithfully. Presently about 130 adults attend the Sunday service along with 18 kids, and there are around 80 (group and individual) Bible studies weekly.

In the past two years the ministry has grown from 90-100 weekly participantes to 140-150. God helped us to form 3 more house churches and send a missionary to the United States. I thank God, the Venezuelan leaders, missionaries Juan and Susana Baek, who have humbly supported the work of God in Venezuela. I pray that we may be able to riase 100 house churches, raise many Bible teachers and pioneer all of the states of Venezuela before the year 2040. I pray that Venezuela may be a kingdom of priests and a holy nation. I pray that I may give my life for Venezuelan people and my life may be like a kernel of wheat that falls, dies, and produces many seeds by the power of Jesus' resurrection. I pray that I may be used to raise up Venezuelans pastors and missionaries. Amen.


제사장 나라, 거룩한 백성, 베네수엘라

Part I. 예수님 없는 우울한 삶

제 이름은 Gustavo Prato 입니다. 저는 1984년 2월 7일에 Venezuela 의 수도인 Caracas 에서 콜롬비아인 부모님 아래서 태어났습니다. 저의 어머니는 병으로 인해서 제가 태어나기 전에 두 아이를 유산했고 제가 태어난 이후에 또 한 아이를 유산했습니다. 하나님은 제게 특별한 뜻을 가지고 계셨고 저를 이 땅에 태어나게 하셨습니다. 어릴 때 안경을 끼고 삐뚤한 이를 가진 뚱뚱한 외모로 인해서 놀림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학교 성적이 좋아서 인정을 받았습니다. 저는 장래에 위대한 과학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청소년 기의 저는 포르노와 열등감의 종이었고 가난으로 인해 부모님께 원망하였습니다. 좀 더 성장하면서 운동을 했고 저의 외모도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여자들에게 더 매력있게 되었습니다. 16 세 때 저는 한 여자 친구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녀는 저를 아주 좋아했는데, 저는 그녀와 성 관계를 요구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저는 그녀와 헤어지기로 결심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깊은 우울증에 빠졌습니다. 얼마 후 저는 남자 친구를 가진 한 여자 아이를 좋아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저 대신 자신의 남자 친구를 선택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저는 우울증에 빠졌고, 술에 취했고, 음식을 먹지 않아 살이 많이 빠졌습니다. 그 해에 저는 베네수엘라에서 가장 우수한 베네수엘라 중앙 대학교 (UCV) 에 입학 시험을 쳤고 가장 우수한 학생들 중 한 명으로 입학하였습니다. 저는 돈을 많이 벌어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 베네수엘라에서 가장 인기있는 학과인 석유공학과에서 공부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리고 곧 그 어려운 학과의 가장 우수한 학생들 중 한 명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심각한 우울증에 시달리고 시작했고 두 번에 걸쳐 심각한 감정적인 위기를 겪었습니다. 열심히 공부할 동안에는 바쁘게 느꼈지만, 학기말이 오면 우울증이 재발하여 일주일 내내 목욕도 하지 않고 누워서 TV 를 보며 지냈습니다. 너무 불안하여 어떤 때는 방향없이 거리를 걸었습니다. 한 날은 집에 돌아와 제 방에 들어가서 울고 소리지면서 방 안에 있던 물건들을 집어 던졌습니다.      

Part II. 예수님과 함께 목적이 있는 삶 

하나님은 저를 긍휼히 여기시고 UBF 모임을 통해 저를 찾으셨습니다. 2001년 공대 기초공학과의 한 강의실에서 있었던 그룹 성경공부에 꾸준히 참석하기 시작했습니다. 성경 공부 후에 평안을 느꼈기 때문에 저는 이 모임에 끌렸습니다. 또한 함께 다과를 나누는 것이 좋았습니다. UBF 의 한 성탄 예배와 부활절 행사에 참석했고 인생 소감이 제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2002년에 베네수엘라의 심각한 정치 상황을 겪으면서 저의 심령이 깨어졌습니다. 그 해에 여름수양회에 초청을 받았습니다. 그 곳에서 예수님께서 한 간음한 여인에게 하신 말씀을 들었습니다.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가서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요 8:11). 저는 처음으로 정욕이 죄인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그 죄를 회개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러고 싶지 않았습니다. 동시에 저는 그 곳에 있던 다른 사람들의 얼굴에 비춰진 기쁨을 갈망하였습니다. 저는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당신께서 제게 이것을 원하신다면, 제발 제게 보여 주세요.” 예수님의 십자가에 대한 연극을 보고 말씀을 들으면서 저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저는 예수님의 고통으로 인한 죄책감으로 진심으로 느끼며 아무 말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소감을 쓰기로 작정하였습니다. 그날 저녁 저의 죄를 진실되게 회개했고 예수님을 나의 구주로 영접하고 고백했습니다. 그러자 죄의 용서를 받았고 큰 죄짐에서 벗어나게 되었습니다. 수양회에서 돌아와서 저의 가족과 대학교의 친구들에게 예수님께서 저의 죄를 용서하셨다고 간증하기 시작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저를 핍박했지만 이는 제가 예수님을 더욱 깊이 찾도록 하였습니다.     

저는 서요한 선교사님과 성경공부를 시작하였습니다. 그는 인내를 가지고 저를 신실히 도와 주었습니다. 그리고 UBF 센타를 청소하고, 중창을 하고, 요회를 동역하고, 주일 예배에 참석하고, 소감을 쓰고 발표하고, 핏싱을 하면서 하나님을 섬기기 시작했습니다. 성경공부와 훈련을 통해 저의 모든 고통의 원인이 저 자신의 죄, 특별히 깨끗하지 않은 마음과 교만 때문인 것을 깊이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차츰씩 하나님은 제가 나쁜 습관들과 우울증을 극복하도록 도와 주셨고 제 속에 있는 성령님의 임재하심을 신뢰하게 되었습니다. 모든 상황 가운데서 성령님께서 저를 위로하시고 제게 기쁨을 주시는 것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저의 상처와 부모님에 대한 원망을 인정했을 때 회개했고 그들에게 감사하게 되었고 제 마음에 큰 평안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후 저의 부모님은 UBF 에서 예수님을 영접하고 제자 훈련을 받았습니다. 지금은 제가 하나님을 잘 섬기도록 지원하고 계십니다. 조금씩 하나님은 저의 가치관을 바꾸셔서 이 세상의 야심을 찾던데서 양들의 문제를 고민하게 하셨습니다. 제 인생동안 1:1 성경 공부를 통하여 대학생 양들을 제자로 세우는 하나님의 사명을 영접할 수 있었습니다. 이 땅에서 제 인생의 목적을 알고 이를 실천해 나갈 때 제게 큰 기쁨이 찾아왔습니다. 그러나 언제가 제가 양들의 목자가 될 수 있을지 의심하였습니다. 그 때 주일 예배 말씀을 들으면서 마가복음 1:17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를 따라오라 내가 너희로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말씀을 깊이 받았습니다. 이 말씀은 제 마음의 운명주의를 극복하게 했고 저의 믿음 생활 동안 예수님께서 저를 목자로 세우실 것이라는 것을 믿게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제가 대학교를 다니면서 한 명의 제자를 세우고 한 요회를 인도하도록 도와 주셨습니다. 그리고 졸업하기 전에 아름다운 믿음의 여인인 Katiuska 목자와 가정 교회를 이루도록 축복하셨습니다. 그녀는 경력있는 변호사였고 저보다 영적인 열매가 더 많았습니다. 하나님은 저희 가정 교회를 축복하셨고 많은 양들을 보내 주셔서 제자로 성장하도록 하셨습니다. 이 후에 그들이 제자들을 세웠는데, 특별히 UCV 의 공대생들이 많았습니다. 하나님은 항상 제게 신실하셨고 저를 말씀으로 붙드셨습니다. 저는 하나님의 부르심이 사람으로부터가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을 믿었습니다. 저는 하나님의 말씀을 공부하는 모임에 있도록 하신 하나님께 깊이 감사하였습니다.    

Part III. 베네수엘라 역사 보고 

베네수엘라 역사는 1987년 이갈렙 목자님이 군 무관으로 오셔서 기도하고 말씀을 전파하심으로 시작되었습니다. 1994년에 Pablo Star Oh 선교사님 가정이 베네수엘라에 오심으로 하나님의 역사가 새롭게 시작되었습니다. 1995년에 최한나 선교사님이 큰 도전 정신을 가지고 베네수엘라에 동참하였습니다. 그녀는 스페인어를 잘 하지도 못할 때 Paula Oh 선교사님과 함께 대학교에서 양들을 핏싱하고 기도하였습니다. 1996년 서요한 선교사님이 최한나 선교사님과 선교 가정을 이룬 후 11월에 베네수엘라로 파송받아 역사에 동참하였습니다. 그리고 9개월 뒤 Pablo & Paula Oh 선교사님들께서 한국으로 돌아가시자 베네수엘라 역사를 계승하였습니다. 

1998년 여름수양회 때 큰 성령의 역사가 일어났습니다. Norelkis 자매님이 죄를 고백하고 눈물로 회개하자 참석했던 대부분의 양들이 회개하고 인생을 바꿀 결단을 하며 예수님을 영접하였습니다. 서요한 선교사님은 그들과 함께 제자 훈련을 시작하였습니다. 이후 매년 새로운 예수님의 제자들이 세워졌고 역사는 성장하였습니다. 선교사님들과 제자들은 센터가 사람들로 채워져서 더 큰 센터로 이사할 수 있기를 기도했고 주님은 그들의 기도를 축복하셨습니다. 1999년 성탄예배 때 33 명이 참석함으로 작은 센터가 꽉 찼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 해 60 여명이 들어갈 수 있는 센터로 이전하였습니다. 저희는 다시 그 센터가 채워져서 이사할 수 있기를 기도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저희의 기도를 들으셨습니다. 2002년 주일 예배 참석자 수가 60 명에 달하였습니다. 저희는 더 큰 센터로 이전하기를 기도했고 하나님의 은혜와 다른 UBF 센터들의 도움으로 2004년에 집을 한 채 사서 100 여명이 들어갈 수 있는 홀을 건축하였습니다. 그 곳에서 저희는 제자 훈련을 더 체계적으로 준비하여 섬겼습니다. 그리고 매년 10 여명의 새로운 제자들이 세워졌습니다. 사단의 역사로 어려움을 겪을 때도 있었지만 신실하신 하나님께서는 베네수엘라 역사를 지켜 주셨고 축복해 주셨습니다. 2014년에는 예배 홀을 증축해야 했고 180 여명이 들어갈 수 있는 홀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2015년 북남미 국제수양회를 마친 후 그 홀은 약 160 여명의 주일 예배 참석자들로 채워지게 되었습니다. 

저희들은 다른 나라들로 선교사들을 보내고 베네수엘라의 주요 대학들을 개척할 수 있도록 기도했습니다. 2006년 Helen 자매 목자님이 시카고의 Darren 목자님과 선교 가정을 이루고 미국으로 파송되어 베네수엘라 UBF 의 첫 선교사가 되었습니다. 2011년에는 Josue & Maria 선교사님들이 Juan & Susana Baek 선교사님들을 동역하기 위해 파나마로 파송되었습니다. 2015년에는 Leibins 선교사님이 시카고의 Diana 자매 목자님과 선교 가정을 이루고 미국으로 파송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베네수엘라 개척 역사도 축복해 주셨습니다. 2006년에 Socrates & Doris 목자님들이 Valles del Tuy Chapter 를 개척하여 30 여명 대의 주일예배를 섬기고 있습니다. 2011년에는 Jaime & Carmen 목자님들이 Merida Chapter 를 개척했고, Hugo & Yolimar 목자님들이 Maracaibo Chapter 를 개척했습니다. Caracas Chapter 에서는 UCV 를 비롯하여 시몬 볼리바르 대학 (USB), Caracas 교육 대학 (IPC), 산타 마리아 대학 ( USM) 들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현재 Venezuela UBF 의 4개 chapter 들이 현지 목자님들에 의해서 인도되고 있으며 총 200 여 명의 주일예배 참석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서요한, 서한나 선교사님들은 자비량 선교사들로서 하나님 역사를 섬겼습니다. 서한나 선교사님은 주 베네수엘라 한국 대사관에서 14년 동안 행정보조로 일했습니다. 서요한 선교사님은 베네수엘라에서 물질 자립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지만 7년 동안 사업에 실패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먼저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고 물질 자립보다 하나님 역사를 먼저 섬겼습니다. 마침내 하나님은 서요한 선교사님의 사업을 축복하셨고 물질 자립을 이루도록 도와 주셨습니다. 그런데 2011년 서요한 선교사님이 괴한들에게 납치를 당하였습니다.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위험 가운데서 그는 여생을 하나님 역사에 전적으로 헌신하기를 기도하였습니다. 납치에서 풀려난 후 그는 사업을 그만두고, 베네수엘라 역사를 현지 목자님들에게 맡기고 신학을 공부하기 위해 미국에 가기로 결단하였습니다. 이는 베네수엘라 목자님들에게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저희는 모든 것을 하나님의 손에 맡기고 기도하였습니다. 2년 이상의 준비 기간을 거친 2013년 여름수양회 때 저희는 서요한 선교사님 가정을 미국 선교 가정으로 파송하였습니다. 그들은 현재 California 의 Pasadena 에서 개척 역사를 섬기고 있습니다.      

저는 대학 교수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베네수엘라의 경제 위기와 어려움은 저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저를 다른 나라에 선교사로 보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저는 중동에 선교사로 가기 위해서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서요한 선교사님이 베네수엘라를 떠날 것으로 인해서 제가 역사를 계승할 가능성을 위해서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때 서요한 선교사님은 제가 본인의 사업에서 같이 일하도록 제안하였습니다. 그 일은 제가 하나님 역사를 좀 더 자유롭게 섬길 수도록 해 주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 제안을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역사 계승을 위해서 2년 이상을 기도하였습니다. 마침내 저는 여호수아 1:1 말씀을 받았습니다. “여호와의 종 모세가 죽은 후에 여호와께서 모세의 수종자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이 말씀을 통해 저는 제 마음에 Caracas 역사를 계승하고 자비량 역사를 지원하는 분명한 방향을 받았습니다. 서요한 선교사님은 계승역사를 위해 동역자들의 마음을 준비시켰습니다. 근본적으로는 하나님께서 계승역사가 조화롭게 이뤄지고 동역자님들이 저를 목자로 영접하도록 역사하셨습니다.  

2013년에 저는 미국 국제수양회에서 십자가 말씀을 전하는 은혜를 받았습니다. 저는 이전에 미국 비자를 세 번이나 거부 당했지만 하나님께서는 제가 미국 비자를 받도록 길을 열어 주셨습니다. 저는 시카고 UBF 의 리더 선교사님들과 목자님들로부터 메시지 훈련을 받았습니다. 이를 통해 베네수엘라 역사를 계승하기 전에 그들과 그리스도 안에서 사랑의 관계성을 깊이 맺을 수 있었습니다. 

역사를 계승하고 첫 해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매주 주일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투쟁하는 것 외에 자비량으로서 일을 해야 했습니다. 센터 형제, 자매님들의 다양한 상황들과 문제들을 직면해야 했습니다. 그 시기에 정욕의 죄에 빠진 형제, 자매들로 인해 많은 갈등이 있었습니다. 저는 그들을 훈련시켜야 했고 제자 훈련에서도 제외시켰습니다. 한 때는 일주일 동안 거의 매일 큰 문제가 있던 형제들을 심방해야 했습니다. 마침내 거의 모두 회개하고 저희 모임으로 돌아왔습니다. 저는 훈련의 열매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 해 하나님은 제자 훈련을 통해 6 명의 새로운 제자들을 세우도록 축복해 주셨습니다. 하지만 한 해를 동안 저는 동역자들이 제게 바라는 기대들로 인해서 내적인 투쟁을 계속 하고 있었습니다. 어떤 때는 서요한 선교사님의 강한 리더쉽을 제가 정말 계승할 수 있을지 생각하며 절망하곤 하였습니다. 그러나 1년 뒤 하나님께서는 제게 여호수아 1:5b, 6a 말씀을 주셨습니다. “내가 모세와 함께 있었던 것 같이 너와 함께 있을 것임이니라. 내가 너를 떠나지 아니하며 버리지 아니하리니 강하고 담대하라.” 저는 하나님으로부터 용기를 얻었고 하나님께서 일하실 것을 믿었습니다. 저는 그 한 해 동안 더 열심히 섬기지 않은 것을 회개하였습니다. 그리고 더 열심히 주님을 섬길 것을 결심하였습니다. 저는 저 혼자 하나님 역사를 섬길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동역자님들이 창의적으로 하나님을 섬길 수 있도록 그들의 공간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2014년에 Alirio & Yenny 목자님들을 사용하여 15 명의 새로운 제자들을 세우셨습니다. 그들 중에는 9명의 대학생들과 1명의 갓 대학 졸업생, 1명의 박사 학위 소지자, 1 명의 대학 교수가 있습니다. 모두들 예수님을 섬기고자 하는 큰 소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센터 운영, 재정 관리, 유지 보수 등을 책임질 많은 리더들이 세워졌습니다. 

현재 하나님은 베네수엘라를 정치적인 갈등으로 훈련하고 계십니다. 백성들은 음식, 약품, 생필품들이 부족하여 그것들을 사기 위해 길게 줄을 서고 있습니다. 지난 15년 이상 동안 전 국민의 5%에 해당하는 160 만 명이 경제적, 정치적인 문제들로 나라를 떠났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저를 베네수엘라 사람들을 섬기는 목자로 부르셨고, 먼저 그의 나라를 구하고 필요한 모든 것을 공급해 주시는 하나님을 믿게 하셨습니다. 

2015년에는 북남미 국제 수양회가 베네수엘라에서 열렸습니다. 그 수양회에는 총 350 여명이 참석했는데, 그 중 외국에서 오신 분들이 30 여명이었고, 80 여명의 대학생 양들과 60 여명의 고등학생 양들이 참석하였습니다. 수양회 이후에는 약 30 여명이 제자 훈련을 받고자 등록을 했고 현재 신실히 훈련을 받고 있습니다. Caracas Chapter 에는 현재 130 여명의 성인들과 18명이 아이들이 주일예배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매주 80 여 팀의 성경 공부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최근 2년 동안 90-100 여명의 주일예배가 140-150 여명으로 성장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제가 역사를 계승한 후 3 가정 교회를 이루고 미국으로 한 선교사를 보내도록 도와 주셨습니다. 저와 동역하며 베네수엘라 역사를 겸손히 섬기고 계신 동역자님들과 Juan & Susana Baek 선교사님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가 2040년까지 100 가정 교회와 많은 성경 선생들을 세우고 베네수엘라 모든 주를 개척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베네수엘라 제사장 나라요 거룩한 백성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제가 제 삶을 베네수엘라 백성을 위해서 드리고 떨어져 죽어 많은 열매를 맺는 한 알의 밀과 같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제가 베네수엘라 목자들과 선교사들을 세우는 것을 위해 쓰임받기를 기도합니다.   

 

Chap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