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WMR Life Testimony by Bob Henkins (USA)

How God redeemed me from an empty way of life

"But seek first His kingdom and His righteousness and all these things will be given to you as well." Mt 6:33

I. An empty way of life

Hi my name is Robert Henkins but everyone calls me Bob. I was born in 1965 in a suburb of Chicago. I was a cute little blond haired boy who was usually on the quiet side. I was a happy kid and could make friends easily. Although everyone thought I was a good kid, I started to become sneaky when I was in grade school. Growing up, my relationship with my father was difficult because he was an unpredictable man.   Sometimes he beat me harshly, and my feelings didn’t matter, this is part of the reason I became so quiet. Then one day I got the biggest shock of my life as a child. When I was 12 my parents told me that my dad was not my biological father and that they got married when I was 4 years old. To me it was shocking because it made me wonder what other deeply held beliefs of mine might be wrong. When I got to high school, my teacher suggested I enroll in the honors classes, I thought "no way" I didn’t want to work too hard. My friends and I would go to many drinking parties where we experimented with drugs and alcohol. As high school graduation was nearing I was not sure what I wanted to do with my life. I was seriously considering joining US Air Force, but I decided to go to Daley junior college instead. When I was finishing junior college it was time to transfer to a four-year college. By God’s grace I was accepted to Illinois Institute of Technology. I really wanted to get away from my overbearing father, so my best friend and I moved into an apartment together. I worked three part-time jobs to support myself. But at least now I was free to party all the time. I thought I was going to enjoy my life to the fullest. But with all that work and excessive partying my school work began to suffer because I would blow off homework, tests, labs to go out and party it up. My grades suffered because I missed class so much. Finally, my GPA dropped below the minimum allowed and after being on academic probation the dean’s office kicked me out of school. I had to write a letter to the dean requesting to be let back in. 

In the midst of this, one day, while I was studying in the IIT library, a Korean man came up to me and asked me if I wanted to study the Bible. I wanted to find out about the end of the world, and wanted to study Revelation, but we began with Genesis Bible study. I didn't always like going to Bible study. Sometimes I would be angry as I walked to M. Paul's apartment as he insisted we had to meet. But strangely when I left, I felt happy and I realized that my anger was gone. I studied Genesis, John’s gospel and Exodus before I came to my first Sunday worship service. Gradually I became faithful to Bible study. However even though I studied the Bible I continued to live a double life for quite a long time. Even after I started attending the Friday meeting, I would share my testimony and then meet my friends at the bar. Eventually over time, my party life began to destroy my life. You cannot serve two masters. Because of this I was put on academic probation again and I failed to pull my grades up and was kicked out of school for the 2nd time. This time I had to write a letter and go and beg the dean to let me back in. At this point, my life was spiraling out of control. I had been kicked out of school twice, fired from two jobs, kicked out of my apartment, being sued in court and had to return to my father’s house. I felt like a washed up failure. I had sunk to the lowest part of my life.

II. The word of God was working in me.

Slowly the word of God was working in me. At the first Easter conference I attended, I was asked to do a mono drama on 1 Corinthians 15:1-11. I didn’t really want to do it, but I did it and I was happy it was over. But memorizing the Bible passage softened my heart and after that I began to come faithfully to worship service and conferences. The real changing point in my life came when I got the chance to deliver a morning devotion message based on Mt 6:33. But right before this conference I had slept with my girlfriend, so M. Paul asked me write Psalm 51 - 100 times to help me see my sin and to repent. It was tough to write it so many times, but through this word of God, my heart was convicted and I realized my sins for the first time. Then something amazing happened, when I woke up Sunday morning, it had snowed overnight. For the first time, the pure white snow became beautiful to me. I never cared about it before, but now it was beautiful. One of the verses I had been writing 100 times says this, "Cleanse me with hyssop, and I will be will be clean; wash me, and I will be whiter than snow." Through this verse I could taste the grace of God and I wept looking at the snow.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I realized how wretched my sins were to God. But I was washed, clean by the grace of God. Then when my heart was opened, I could accept Mt 6:33, "But seek first His kingdom and His righteousness and all these things will be given to you as well. “ Before this message I thought that I was ok, I thought that I was seeking God. But the word "first" struck my heart. When I checked, God didn't even make my top-ten list, he didn't even make my top 25. To be honest God sought me, I didn’t seek Him. After that, I realized how I broke God’s heart and how I was destroying myself. It was then that I made a decision to honestly try and follow Jesus first in my life. Although I failed again and again I wanted to put Jesus first, I believed God accepted my decision and he began to strengthen and be with me. Gradually I began to serve God. During the last year and half of my undergraduate career, I got good grades. By God’s grace alone, God provided a job for me the very next week after I graduated. A year or so later, God prepared a beautiful, gracious, loving wife for me. She is God’s wonderful gift to me. She’s my best friend. She makes me laugh and we work well together. Sometime later God delivered me from my court case. After God’s deliverance, I sincerely gave my life to the Lord. I gave my heart to studying the Bible and write testimonies. I went fishing regularly and taught the Bible. I became the presider for the main Chicago worship service. In 1995, God blessed my wife and I with our first of four children, a son we named David, in the hope that he would grow to love God and become a man after God’s heart. In 1998 we were blessed to have our second child, Elizabeth. She was followed by another precious daughter Suzy and finally Mikey. I have to admit, that God has been so gracious to me. Everything I have, has been provided by my Lord and Savior. 

III.IIT ministry

For several years our fellowship was very small, with only two families, our core members were M. Deborah, my wife Julia, my sister and Sam Jang. Even though we were small, God worked through our small fellowship and many students came and went. God continued to work and Sam married Grace and our fellowship started all over. God brought Michael Mark, Dan Bockenfeld, IH and others. Then in 2007 following the direction to double our ministry by 2012, we were privileged to pioneer a new chapter on the IIT campus. M. Daniel and Deborah Yang sacrificed their own fellowship at Devry and came to support us. God sent several coworkers that were part of Wright College UBF but were students at IIT to join us in forming this new chapter. They were Mary & Ruth Shim, Sarah Lengang and Mike Staats. Later God sent Peter Mugisa, Viola Bockenfeld, Gideon and Rebecca Kwon, David and Abigail Shim and Moses Cho as well as many others. I have been struggling to follow Jesus in this sinful world. I have had many up and downs but through God’s word, I experienced Jesus as my horn of salvation and he shined upon me like the rising sun and he helped me to learn what it meant to live as his child, as his servant. He guided my feet to the path of peace and over the years changed my life dramatically. Over time God restored my relationship with my father and enabled me to become a shepherd and lay pastor of a student ministry for the past nine years. Last summer I finished my master’s degree from Northwestern University in Predictive Analytics even though I had to work full time, take care of my wife and four children, prepare messages and lead our ministry. In the past, I never would have been able to do any of those things but God has enabled me to serve him. I’m not bragging, ll I want to do is thank God for his wonderful love and tell everyone about the salvation we receive through his son Jesus. Our God is wonderful and I’m so amazed how he poured out his precious love and redeemed a sinner like me. Praise God for his wonderful love and grace!!! 


             공허한 삶에서 나를 구원하신 하나님!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마6:33)

1. 나의 공허한 삶

안녕하세요. 저의 이름은 로버트 핸킨스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저를 밥이라 부릅니다. 저는 1965년 일리노이주의 Oak Lawn에서 태어나, 시카고 교외인 Burbank에서 자랐습니다. 저는 조용하며 작고 귀여운 금발머리 소년이었습니다. 친구를 잘 사귀는 행복한 아이였습니다. 모두들 제가 착한 아이라고 생각했지만, 저는 교활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아버지와 관계가 나빴습니다. 아버지는 종종 저를 심하게 때리셨습니다. 예측불허의 아버지로 인해 저는 아주 말없이 조용한 아이가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저는 저의 어린 시절에 가장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습니다. 제가 12살이던 때, 부모님은 아버지가 친 아버지가 아니라는 것과, 두분은 제가 4살 때 결혼하셨다고 말해주었습니다. 이것은 제게 큰 충격이었습니다. 왜냐면 이제껏 제가 진실이라고 믿었던 것들이 진실이 아닐 수도 있다고 의심하게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고등학교시절 선생님이 제게 공부잘하는 아이들을 위한 우등생반에 들어가기를 제안하셨는데, 저는 힘들여 열심히 공부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단번에 거절했습니다. 친구들과 저는 술을 마시는 파티에 많이 갔고, 그곳에서 술과 마약을 했습니다. 곧 친구들과 저는 팟, 애시드, 스피드, 코카인 같은 여러종류의 마약을 시도했습니다. 고등학교 졸업이 다가왔을 때, 저는 인생에서 무엇을 해야 할지 알 수 없었습니다. 공군에 지원하는 것을 심각하게 고민했으나 결국 달리 주니어 칼리지에 가기로 결심했습니다. 2년제 대학을 마칠 때 쯤, 4년제 대학으로 편입할 때가 되었습니다. 저는 억압적인 아버지로부터 너무나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집을 나와 제일 친한 친구와 함께 아파트를 얻어 이사했습니다. 우리는 항상 파티를 즐겼습니다. 최대한 인생을 즐기고 싶었습니다. 룸메이트가 쉬는 날이면 우리는 함께 파티나 해변으로 갔고, 저는 숙제, 시험, 실험을 빼먹고 파티에 갔기 때문에 학교공부에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습니다. 수업을 너무 많이 빠졌기 때문에 제 성적은 형편없이 나빠졌습니다. 결국 저의 평점이 최저점수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학사경고를 받은 후, 저는 학장실로부터 제적처리되었습니다. 저는 학교에 다시 복학할 수 있도록 학장실에 편지를 써야 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어느날, IIT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있는데 한 한국인 남자분이 다가와 제게 물었습니다. “성경을 공부하고 싶으세요?” 그래서 우리는 창세기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저는 성경공부하러 가는 것을 항상 좋아했던 것은 아님을 기억합니다. 많은 경우 저는 Paul 선교사님의 아파트로 걸어가면서 화가 났습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성경공부를 마치고 나올 때 화나던 마음은 다 사라지고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창세기, 요한복음, 그리고 출애굽기를 공부하고 나서야 저는 주일예배에 처음으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점차 저는 성경공부를 꾸준히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성경공부를 하면서도 저는 상당히 오랫동안 이중적인 삶을 계속 살았습니다. 심지어 금요모임에 참석하기 시작한 후에도 저는 모임에서 소감을 발표하고 나서 술집에 가서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결국 시간이 지나, 파티를 즐기는 저의 삶은 저의 인생을 갈가리 찢어놓았습니다. 이로 인해 다시한번 학사경고를 받고, 낮은 학점을 올리는데도 실패했고, 두번째 제적을 당하였습니다. 이번에도 저는 학장실에 편지를 보내고 학장실에 직접 찾아가 복학을 할 수 있도록 간청하였습니다. 저는 두 번이나 학교에서 제적을 당하고, 아르바이트 두 개에서 짤리고, 아파트에서 내쫓기고, 고소를 당한 상태였습니다. 저는 더 이상 가망이 없는 실패자가 된 것 같았습니다. 저는 인생의 가장 낮은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역사하기 시작했습니다. 조금씩 하나님의 말씀이 제 안에 역사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참석한 부활절 수양회에서, 저는 고린도전서 15장 1-11절을 본문으로 모노 드라마를 하도록 요청받았습니다. 모노드라마를 다 마쳤을 때에 저는 행복했습니다. 암송한 본문 말씀은 딱딱한 제 마음을 부드럽게 바꾸었고, 그 이후로 저는 주일예배와 수양회에 꾸준히 참석하기 시작했습니다. 제 삶에서 실제적인 변화의 시점이 온 것은 마태복음 6:33절 말씀에 기초한 아침은혜의 시간 메시지를 전할 기회를 얻었을 때였습니다. 그러나 이 수양회 바로 전 저는 제 여자친구와 자고 있었습니다. 제가 죄를 깨닫고 회개하도록 돕기 위해서 Paul선교사님은 제게 시편 51편을 100번 쓰라고 하셨습니다. 그렇게 많이 쓰는 것은 너무 힘든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역사하심으로 마음에 정죄감을 느끼고 처음으로 나의 죄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때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주일 아침에 일어나보니 4월인데, 밤새 눈이 내린 것이었습니다. 제가 100번 썼던 그 말씀이 제게 말씀하고 있었습니다. “우슬초로 나를 정결케 하소서 내가 정하리이다; 나를 씻기소서 내가 눈보다 희리이다” 이 말씀을 통해 저는 하나님의 은혜를 맛보았습니다. 추한 나의 죄가 하나님의 은혜로 깨끗이 씻겨졌음을 깨닫고 저는 흰 눈을 보며 울었습니다. 그 때 제 마음이 열리고 저는 마태복음 6:33 말씀을 영접할 수 있었습니다.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이 메시지를 준비하기 전에 저는 나는 하나님을 구하고 있으며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먼저”라는 단어가 제 심령에 부딪혀 왔습니다. 살펴보니, 하나님은 제 우선순위 10위 안에도 들지 않았고 심지어 25위 안에도 들지 않았습니다. 정직하게 말하면, 하나님은 저를 간절히 찾고 계셨지만, 저는 하나님을 찾지 않았습니다. 그후 제가 어떻게 하나님의 마음을 상하게 했고, 저 스스로를 파괴시켜 왔는가를 깨달았습니다. 이때 저는 제 삶에서 정직하고 진실하게 예수님을 먼저 따르고자 결단했습니다. 비록 저는 거듭거듭 실패했지만, 예수님을 첫 번째에 두고 싶었고, 하나님이 저의 결단을 기뻐 받으셨음을 믿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저와 함께 하기 시작하셨습니다. 점점 저는 하나님을 섬기기 시작했습니다. 대학 마지막 1년반동안 저는 좋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하나님은 제가 졸업한 바로 그 다음주에 일자리를 얻게 하셨습니다. 1년 뒤 하나님은 저를 위해 아름답고 은혜롭고 사랑이 넘치는 동역자를 예비해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구원을 체험한후, 저는 진심으로 제 삶을 주님께 드렸습니다. 마음을 다해 성경을 공부하고 소감을 썼습니다. 규칙적으로 전도하며 성경을 가르쳤습니다. 저는 시카고 주일예배 사회자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저희 가정에 네 자녀중 첫째 아들을 주시며 축복하셨습니다. 동역자와 저는 이 아이가 하나님을 사랑하며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자로 자라기를 소망하며 다윗(데이빗)이라 이름지었습니다. 1998년 저희 가정에 둘째 아이 Elizabeth를 축복으로 주셨습니다. 둘째를 이어 셋째 수지와 넷째 마이키가 태어났습니다. 저는 하나님이 제게 너무도 은혜로우시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저에게 모든 것을 공급해주셨습니다. 제가 가진 모든 것은 나의 주요 구원자 하나님께서 주신 것입니다. 

IIT 역사보고

몇 년동안 우리 요회는 드보라선교사님과 제 동역자 줄리아, 제 여동생과 샘 장을 핵심멤버로 하여 두가정뿐인 아주 작은 요회였습니다. 우리가 비록 작지만, 하나님은 우리의 작은 요회를 통해 일하셨고 많은 학생들이 오고 갔습니다. 하나님은 계속해서 역사하시며 샘이 그레이스와 가정을 이루고 요회를 다시 새롭게 시작할 수 있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Michael Mark, Dan Bockenfeld와 IH과 다른 학생들을 보내어주셨습니다. 2007년에는 2012년까지 배가역사를 이루자는 방향가운데, IIT캠퍼스에 새로운 챕터를 개척하는 특권을 받게 되었습니다. 다니엘, 드보라 양선교사님은 데브리에 있는 자신들의 요회를 희생하고, 우리를 지원하고자 오셨습니다. 다니엘 드보라 선교사님을 더불어, 하나님은 IIT학생으로 Wright College UBF에서 섬기던 동역자들인 Mary, Ruth Shim, Sarah Lengang, Mike Staats를 보내셔서 함께 새로운 챕터를 이루게 하셨습니다. 후에 하나님은 Peter Mugisa, Viola Bockenfeld, Gideon & Rebecca Kwon, David & Abigail Shim, Moses를 비롯하여 많은 다른 분들을 보내어주셨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저는 예수님이 저의 구원의 뿔이 되심을 체험했습니다. 예수님은 돋는해와 같이 제게 빛을 비추시며, 주님의 자녀요 주님의 종으로 사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배우도록 도와주셨습니다. 주님은 저의 발을 평강의 길로 인도하셨고, 해가 갈수록 저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변화시키셨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님은 아버지와 저의 관계도 회복시켜주시고, 지난 9년간 제가 목자요 평신도로 학생복음역사를 섬길 수 있게 하셨습니다. 지난 여름, 저는 노스웨스턴 대학에서 예측분석학 석사과정을 마쳤습니다. 하나님은 아무것도 할 수 없던 저를 하나님을 섬기는 자로 변화시켜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저의 죄를 사하여 주셨습니다. 저는 참으로 놀라운 사랑의 하나님께 감사하며, 그 아들 예수님을 통해 우리가 받은 구원에 대해 모든 이에게 전하고 싶습니다. 우리 하나님은 너무나 놀라운 분이십니다. 저는 하나님이 어떻게 저와 같이 비참한 죄인을 위해 그토록 보배로운 사랑을 쏟아부어주시고 구원해주셨는지 너무나도 놀랍습니다. 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은혜를 찬양합니다!

 

Chap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