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WMR Life Testimony by Allison Haga ( Kaohsiung Taiwan)

Key Verse: Hebrews 10:36 “You need to persevere so that when you have done the will of God, you will receive what he has promised.”

Hi! My name is Allison Haga.  I was born in 1972 in Guangzhou, China.  I went to Hong Kong with my father when I was 5 years old, while my mother stayed in China with my two sisters. But they rejoined us 8 years later.

Part I: From an Archer to a Student Missionary

Growing up in Hong Kong without my mother, I felt insecure and hungry for love and attention.  My father’s strict discipline made me rebellious and full of hatred.  I had no friends among the kids of my age.  I cheated in school.  I read pornography material magazines.   I would rather gamble than go to church.  My only joy was playing volleyball.  But because I played it too much, my kidney began to bleed and I was hospitalized when I was 12.  I came to realize that everything comes with a price tag and I must pay for my every decision.  After that, I became mature and responsible.  I set my goal to study hard and go to college.  

I entered the University of Hong Kong in 1992, majoring in American Studies and playing archery.  I played well and my coach said I could defeat the Korean archer in the 1996 Olympics.  But deep in my heart, I wasn’t happy or satisfied.  When I faced relationship problems with my friends, I didn’t know how to overcome the feelings of hatred, jealousy, and lust.  One day, I prayed to God to show me the meaning and purpose of my life.

Two weeks later, while I was waiting for my friend to have lunch together outside the HKU library, a Korean lady, Missionary Angela Kim, came to invite me to study the Bible one-to-one.  She impressed me deeply by her faith and her effort in serving students by sacrifice her lunch hour to teach them the Bible.  I accepted her invitation because I wanted to hear what she had to say about the Bible.    During our very first Bible study, the word of God was so powerful that it moved my heart to tears and repentance.  God said, “Let there be light and there was light!”  Through that verse I saw my Creator God.  I learned how Jesus loved me so much that He came into the world to die for me.  I was redeemed at a price to serve His purpose.  Since then, I never doubted God’s love for me.  This revelation transformed my life and my way of thinking.  

I received Genesis 12:1-3 as my life key verse.  God called me to leave my country, my people, and my father’s household and to go to the land He would show me.  God promised to make my life into a source of blessing for all nations and people.  I gave up my Olympic dream and made a life commitment to be a campus shepherdess.  Although I didn’t like to sit down and study, I accepted God’s calling for me to serve mission as a professor.  In July 1995, a month after my graduation, God miraculously gave me a Fulbright Scholarship to study in the US!  I went to Williamsburg VA as the first HKUBF student missionary and studied at the College of William and Mary, where some of America’s Founding Fathers had once attended.  God was training me to be an independent gospel worker and bilingual Bible teacher for World Campus Mission. 

At the time the closest UBF center was in College Park, six hours away.  Washington co-workers gave me the nickname, “Greyhound Missionary”!  My Bible teacher there was Missionary Esther Lee.  After my masters, I made a decision to stay in America and serve American campus mission. Then the LORD opened the door for my to enter the US History PhD Program at William and Mary.  God gave me a great research topic on studying the religious factors in the Korean War.  I came to understand God’s great plan in history to raise up a war torn country into a missionary sending country.  In January 1999, God blessed me to establish a house church with Shepherd Steve Haga, the most faithful, intelligent, and handsome shepherd in Washington.

Part II: From a US Citizen to a Missionary in Taiwan

In November 2006, during the same month that I finally obtained my US citizenship, Shepherd Steve received two job offers, one in Kaohsiung Taiwan and one at Korea University in Seoul.  It was a hard decision.  If I went to Korea, I would be successfully academically.  But the LORD told us that Taiwan needed us.  Therefore, we gave up a great opportunity for our professional developments and left for Kaohsiung, Taiwan in February 2007. NSYSU is a small campus of about 9,000 students.  But there was no job for me in Kaohsiung and I sank into depression.  The LORD enlightened me through Baby Jesus laying in a manger.  Jesus not only humbled and emptied himself to make us rich, but also entrusted his life fully to God’s hands.  I repented of my proud and selfish mind and began to embrace God’s plan in my life wholeheartedly: to be a Bible teacher for campus students.  I decided that I won’t look for job anymore; jobs would need to look for me!  I only needed to look for God’s lost sheep.  As soon as I rested in God’s promise, I didn’t even need to look for sheep, sheep began to show up at our Group Bible study meeting through the posters we put on campus.  Yawen became my first one-to-one student.

But I felt sick suddenly in February 2008.  A large tumor was found in my esophagus.  Surgery would be very difficult and very expensive.  I trusted and fully depended on my heavenly Father because I knew He would take care of me.  He provided the best doctor in Hong Kong for me.  The surgery was successful and the offering of God’s people miraculously covered all the expenses.  Thank God, it was not malignant!  I recovered very quickly and fully without even losing a pound.  As soon as I returned to Kaohsiung, more sheep were waiting for me to study the Bible.  My mission life took off at full-gear!  Meanwhile, a new job found me; I was invited to offer an English Technical Writing course for computer science students in NSYSU.

You know I am a history major.  I needed to learn how to teach this course by faith.  God’s grace was sufficient for me.  Because of the students’ response, other departments also invited me to teach writing in their departments.  Gradually, my workload increased and became as heavy as a full-time professor -- but my pay was only half of what a full-time professor would earn.  But I was thankful and happy, knowing that God is in charge and He is training me.  Sheep just keep coming to me: from two to four, four to eight, eight to twelve…  The number is still growing. 

Yawen, Mandy, Tina, Celine, Jenny, Naomi, Nicky, and Gregory grew to be our core members.  They support us in many ways and are very faithful.  Now some of them serve as one-to-one teachers.  The Lord blessed us to purchase a humble Bible center.  In May 2014, I was invited by the School of Social Science to be a full-time contract professor in NSYSU.

Meanwhile, Missionary Steve was not able to get his tenure in spite of his hard work. Also, Satan attacked some of our co-workers, causing so many misunderstandings and conflicts. I was very discouraged by the situation.  Should we stay in Taiwan or should we go back to the US?  God gave me Hebrews 10:36 “You need to persevere so that when you have done the will of God, you will receive what he has promised.”  The Holy Spirit reminded me God’s calling for me to live my life as a missionary and as a pioneer.  I must overcome and persevere!  So I made a decision to stay in Taiwan no matter what in order to claim what God has promised us.  Shortly after my decision, the Lord helped us to purchase a small studio apartment and obtained my Taiwan permanent residency so that I can live, work, and serve freely in Kaohsiung.  God also shows His great blessing by allowing me to have my full-time contract renewed for another year and receive research funding to revise my dissertation and turn it into a book for publication.

I was born in China, grew up in Hong Kong, married in America, and now serve in Taiwan.  Through my journey and life experience, it is clear that the Lord has raised and trained me for a specific purpose.  The Lord is making our ministry in Kaohsiung a gospel power station for Taiwan and for world mission: all nations come to us and we go out to all nations.  God have been bringing many international students to our ministry and raised up Dr. Judy, Dr. Mani, and Dr. Raju all from India, Stefany from Columbia, and Cristy from Ecuador as our co-workers.  Among our growing disciples, God sent out Jenny, Nicky, Dr. Raju, and soon Gregory, to support the Taipei ministry.  We are praying for God’s work in Chennai India through Ravi, Dr. Judy and Dr. Mani.  As members have gone overseas and sheep have returned home, skype Bible study has become a way to support world mission work. Please pray for us to be strong in holding onto God’s grace and many house churches can be established in Kaohsiung.

One Word: I receive Taiwan as what God has promised


카오슝, 대만, 선교보고 

요절/히10:36 “너희에게 인내가 필요함은 너희가 하나님의 뜻을 행한 후에 약속하신 것을 받기 위함이라”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알리슨 하가입니다. 저는 1972년 중국 광저우에서 태어났습니다. 저는 5살에 아버지를 따라 홍콩으로 왔고, 어머니와 두 동생들은 중국에 남아 있다가 8년 뒤에 합류하였습니다. 

1. 궁사에서 학생 선교사로

어머니 없이 홍콩에서 자라면서, 저는 사랑과 관심에 굶주렸습니다. 아버지의 엄격한 훈육은 저를 반항적이고 증오심이 가득하게 하였습니다. 저는 제 또래의 친구가 하나도 없었습니다. 학교에서 저는 부정행위를 하였습니다. 저는 음란한 잡지들을 보았습니다. 저는 교회에 가기보다 도박을 즐겼습니다. 저의 유일한 즐거움은 배구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배구를 너무 많이 하여서 신장에 피가 났고, 12살에 병원으로 실려갔습니다. 저는 모든 것에 대가가 있고, 저의 모든 결정에 값을 치러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후에 저는 성숙해졌고, 책임감 있게 되었습니다. 저는 대학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열심히 공부하였습니다. 

  저는 1992년에 인문학과 활쏘기 전공으로 홍콩대학교에 입학하였습니다. 저는 활쏘기를 잘 해서 제 코치는 제가 1996년 올림픽에서 한국양궁선수들을 이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제 마음 깊은 곳에는 기쁨과 만족이 없었습니다. 제가 친구들과의 관계에서 갈등이 생겼을 때, 저는 증오와 시기와 정욕의 감정들을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 몰랐습니다. 어느 날 저는 하나님께 제 삶의 의미와 목적을 보여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두 주 후, 홍콩대학교 도서관 밖에서 점심을 함께 먹으려고 친구를 기다리고 있을 때, 한국 안젤라김 선교사님이 제게 와서 일대일 성경공부에 초청하였습니다. 점심시간에 학생들에게 성경을 가르치는 헌신과 섬기는 노력, 믿음은 제게 깊은 인상을 주었습니다. 저는 그녀가 성경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듣고 싶었기 때문에 그녀의 초청에 응하였습니다. 첫 번 성경 공부 하는 동안, 하나님의 말씀은 매우 강력하여 제 마음을 움직였고, 눈물을 흘리고 회개하도록 하였습니다. 하나님이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이 말씀을 통해 저는 나의 창조주 하나님을 보았습니다. 저는 예수님이 저를 얼마나 사랑하셨고, 예수님이 저를 위해 세상에 죽으러 오셨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저는 그의 목적대로 섬기기 위해 값을 치르고 구속 받았습니다. 그 후에, 저는 저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한 번도 의심한 적이 없었습니다. 이 비밀은 저의 인생과 저의 생각을 변화시켰습니다. 저는 창세기 12:1-3절 말씀을 저의 인생 요절로 받았습니다. 하나님은 제가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하나님이 제게 보여줄 땅으로 가도록 부르셨습니다. 하나님은 저의 삶을 모든 나라와 민족들의 복의 근원이 되리라 약속하셨습니다. 저는 저의 올림픽 꿈을 포기하고 캠퍼스 목자로 살고자 결단하였습니다. 비록 저는 앉아서 공부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지만, 저는 교수 목자로서 캠퍼스 미션을 섬기도록 저를 부르신 하나님의 부르심을 영접하였습니다. 

  1995년 7월, 졸업 후 1달 뒤, 하나님은 제게 미국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제게 주셨습니다. 저는 홍콩UBF의 첫 번 학생 선교사로서 윌리엄버그에 갔고, 미국 개척의 아버지들이 한때 다녔던 윌리엄과 메리 대학교에서 공부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저를 자립적인 복음의 일꾼이면서 세계선교를 위한 두 가지 언어에 능통한 성경선생으로 훈련하셨습니다. 그때 가장 가까운 UBF 센터인 칼리지파크는 여섯 시간 거리에 있었습니다. 워싱턴의 동역자들은 제게 ‘그레이하운드 선교사’라는 별명을 지어주었습니다. 저의 성경선생은 이에스더 선교사님이었습니다. 석사과정을 마친 후, 저는 미국에 남아 미국 캠퍼스 선교를 섬기고자 결단하였습니다. 그러자 하나님은 제가 윌리엄과 메리에서 미국 역사학 박사과정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하나님은 제게 종교적 관점에서의 한국 전쟁을 연구하도록 하는 훌륭한 연구주제를 주셨습니다. 저는 전쟁의 폐허가 된 나라에서 선교사를 파송하는 나라로 세우신 하나님의 위대한 계획을 이해하기 시작했습니다. 1999년 1월, 하나님은 제게 워신턴에서 가장 신실하고, 지적이고, 잘생긴 스티브 하가 목자님과 가정 교회를 이루도록 축복하셨습니다.

2. 미국 시민에서 대만 선교사로

2006년 11월, 제가 마침내 미국 시민권을 얻은 그 달에, 스티브 목자는 대만의 카오슝과 서울의 고려대학교에서 직장 제안을 받았습니다. 그것은 어려운 결정이었습니다. 만약 제가 한국으로 간다면 저는 학문적으로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에게 대만이 우리를 필요로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리하여 우리는 우리의 더 좋은 직업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고 2007년 2월 대만의 카오슝으로 떠났습니다. 

  NSYSU는 약 9천명의 학생들이 있는 작은 캠퍼스였습니다. 그러나 카오슝에서 저를 위한 직장은 없었고, 저는 깊은 절망에 빠졌습니다. 하나님은 아기 예수님이 말구유에 낮아져 오신 것을 통해 저를 위로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낮아지셨고, 자기를 비워 우리를 부요하게 하셨으며, 그의 삶을 하나님의 손에 온전히 맡기셨습니다. 저는 자부심과 이기적인 마음을 회개하였고, 캠퍼스 학생들을 위한 성경선생이 되도록 하시는 하나님의 계획에 저의 삶을 온전히 드리기로 하였습니다. 저는 더 이상 직장을 찾지 않기로 하였습니다. 직장들이 저를 찾을 필요가 있었습니다. 저는 하나님의 잃은 양들만을 찾고자 했습니다. 제가 하나님의 약속을 의지하자마자, 저는 양들을 찾을 필요조차 없었습니다. 양들은 우리가 캠퍼스에 붙여놓은 포스터들을 통해 우리 성경공부 모임에 나타났습니다. 야웬은 저의 첫 번 일대일 학생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2008년 2월 갑자기 아프기 시작했습니다. 커다란 종양이 제 식도에 발견되었습니다. 수술은 매우 어려웠고, 매우 비쌌습니다. 저는 하늘의 아버지가 저를 돌보실 것을 알고, 그를 완전히 의지하고 신뢰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저를 위해 홍콩 최고의 의사를 허락하셨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하나님의 사람들의 기적적인 헌금을 통해 모든 비용을 충당할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저는 1파운드의 몸무게도 잃지 않고 굉장히 빠르고 완벽하게 회복되었습니다. 

  제가 카오슝으로 돌아오자마자, 더 많은 양들이 성경공부를 하기 위해 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저의 선교 인생은 가장 힘든 시기를 벗어났습니다. 한편, 새 직장이 생겼는데, 저는 NSYSU에서 컴퓨터공학과 학생들에게 영어 글쓰기를 가르치는 일에 초청되었습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저는 역사학 전공이었습니다. 저는 믿음으로 이 과목을 가르치는 법을 배워야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제게 충만하였습니다. 학생들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인해 다른 학과에서도 저를 초청하여 학생들에게 글쓰기를 가르치도록 하였습니다. 점차, 일의 양이 많아졌고, 저는 거의 풀타임 교수만큼 일을 하였지만, 월급은 풀타임 교수의 절반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감사하였고, 기뻤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갚으시고, 저를 훈련하시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양들은 계속하여 저에게로 왔는데, 둘이 넷이 되었고, 넷이 여덟이 되었고, 여덟이 열둘이 되어 수는 계속 늘어갔습니다. 야웬, 맨디, 티나, 셀린, 제니, 나오미, 니키, 그리고 그레고리는 우리의 핵심 멤버들로 자라갔습니다. 이들은 우리를 여러 방면으로 지원했고, 매우 신실하였습니다. 현재 이들 중 일부는 일대일 선생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허름한 바이블 센터를 구하도록 축복하셨습니다. 2014년 5월, 저는 NSYSU에서 사회과학 풀타임 교수로 초빙되었습니다. 

  한편 스티브 선교사는 열심히 일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영구직을 얻을 수가 없었습니다. 또한 사탄은 오해와 갈등을 야기함으로써 우리의 몇몇 동역자들을 공격하였습니다. 저는 이러한 상황에 매우 낙담하였습니다. 우리는 대만에 계속 남아야 합니까? 아니면 미국으로 돌아가야 합니까? 하나님은 제게 히브리서 10:36절 말씀을 주셨습니다. “너희에게 인내가 필요함은 너희가 하나님의 뜻을 행한 후에 약속하신 것을 받기 위함이라” 성령께서는 제게 선교사요 개척자로 인생을 살기로 한 하나님의 부르심을 기억하도록 도우셨습니다. 저는 인내심을 가지고 극복해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약속하신 것을 믿으며 대만에 남기로 결심하였습니다. 결심을 한 직후, 하나님은 우리를 도우셔서 작은 아파트를 얻어 대만에서 주거걱정 없이 머물며, 일하고, 카오슝을 자유롭게 섬기도록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또한 다음 해의 풀타임 계약을 갱신토록 하셨고, 제 학위논문을 출판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을 받도록 축복하셨습니다. 

  저는 중국에서 태어났고, 홍콩에서 자랐고, 미국에서 결혼했으며, 지금은 대만을 섬기고 있습니다. 저의 인생 여정을 통해 분명한 한 가지는 하나님이 저를 특별한 목적 가운데 인도하고 훈련하셨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은 카오슝에서의 우리 선교사역이 대만과 세계 선교의 발전소가 되도록 하셨습니다:모든 민족들이 우리에게 오고, 우리는 모든 민족들에게 나아간다! 하나님은 많은 국제 학생들을 우리 모임에 보내주셨고, 주디 박사, 매니 박사, 라주 박사가 인도로부터, 스테파니가 콜롬비아로부터, 크리스티가 에콰도르로부터 와서 우리 동역자가 되게 하셨습니다. 우리의 제자양성 가운데, 하나님은 제니, 니키, 라주 박사, 그리고 곧 그레고리를 타이페이 선교의 지원자로 파송하도록 하셨습니다. 우리는 라비, 주디 박사, 매니 박사를 통해 첸나이와 인도를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구성원들이 해외로 가고, 양들이 집으로 돌아올 때마다 스카이프 성경공부가 세계선교를 지원하는 방법이 되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은혜에 강하게 붙들리고 많은 가정교회들이 카오슝에 세워지도록 기도해주십시오.

한마디: 저는 하나님이 약속하신 대만을 얻었습니다!

 

Chapter: